‘창궐’ 현빈·‘안시성’ 조인성… 새로운 액션 히어로들이 온다
‘창궐’ 현빈·‘안시성’ 조인성… 새로운 액션 히어로들이 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창궐’ 현빈 스틸. 영화 ‘안시성’ 조인성 스틸.  (제공: NEW)
영화 ‘창궐’ 현빈 스틸. 영화 ‘안시성’ 조인성 스틸. (제공: NEW)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극장가에 액션 히어로들이 의 계보가 젊어지고 있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서 맹활약 했던 톰 크루즈에 이어 ‘창궐’의 현빈, ‘안시성’의 조인성이 2018년 가을 극장가를 강타할 새로운 액션 히어로의 탄생을 알려 이목을 집중시킨다.

올해 극장가는 다채로운 액션 히어로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그 중에서도 단연 돋보였던 인물은 바로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톰 크루즈. 명실상부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액션 장인으로 자리매김한 톰 크루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서도 고공 액션, 오토바이 체이싱 액션 등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액션들을 소화하며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톰 크루즈에 이어 가을에는 ‘창궐’의 현빈과 ‘안시성’의 조인성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새로운 액션 히어로의 탄생을 알려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 ‘안시성’ 조인성 스틸. (제공: NEW)
영화 ‘안시성’ 조인성 스틸. (제공: NEW)

오는 19일 개봉하는 영화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다.

조인성은 안시성의 성주이자 고구려 최고의 전사 ‘양만춘’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열연을 예고, 안시성 전투를 이끄는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주며 액션의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이다. ‘안시성’의 연출을 맡은 김광식 감독은 “젊고 섹시한 사극을 만들고 싶었기에 조인성을 가장 먼저 캐스팅했다”고 밝힌 바 있다.

오는 10월 말 아시아∙유럽 동시 개봉 소식을 알리며 화제를 모은 액션블록버스터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 분)’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 악 ‘김자준(장동건 분)’의 혈투를 그린다.

영화 ‘창궐’ 포스터. (제공: NEW)
영화 ‘창궐’ 포스터. (제공: NEW)

조선에 야귀(夜鬼)가 창궐했다는 신선하고 독특한 설정에 더해진 액션의 쾌감으로 새로운 액션블록버스터의 탄생을 알린 ‘창궐’에서 현빈은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 역을 맡아 타격감 넘치는 액션과 쫀쫀함 긴장감을 선사할 것이다.

전작 ‘공조’에서 자동차 추격 신, 총격전 등의 액션을 선보이며 대한민국을 대표할 젊고 강력한 액션 배우로 발돋움한 그는 이번 영화에서 맨몸 액션은 기본,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장검 액션과 와이어 액션 등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과시한다.

영화 ‘창궐’ 현빈 스틸. (제공: NEW)
영화 ‘창궐’ 현빈 스틸. (제공: NEW)

 

‘공조’에 이어 현빈과 다시 재회하게 된 김성훈 감독은 “현빈은 이미 자신이 얼마나 뛰어난 액션을 보여줄 수 있는 배우인지를 스스로 증명해냈다”며 “이번 작품에서는 어려운 액션도 몸을 날려 해낼 수 있는 그의 역량을 100% 활용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