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한국 男축구, 2연패… 이승우·황희찬 연장 연속골(종합)
[아시안게임] 한국 男축구, 2연패… 이승우·황희찬 연장 연속골(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한국의 2대1 승리로 끝났다. 손흥민이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한국의 2대1 승리로 끝났다. 손흥민이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승우, 연장전반 3분 결승골

황희찬 연장전반 11분 헤딩 추가골

아시안게임 5차례 ‘최다우승’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김학범호가 일본을 상대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차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연장 전반에 터진 이승우(베로나)의 결승골과 황희찬(함부르크)의 추가골로, 연장 후반 1골을 만회한 일본에 2-1로 승리했다.

이번 우승으로 한국은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했고, 역대 최다우승(1970년·1978년·1986년·2014년·2018년, 총 5회)도 달성하게 됐다.

또한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감바 오사카), 조현우(대구) 등 태극전사 20명은 모두 병역혜택 대상자가 됐다.

이번 경기에서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으로 내세우고 양쪽 날개에 손흥민(토트넘), 황희찬(함부르크)을 배치한 4-3-3 전술로 일본을 상대했다.

공격형 미드필더에는 황인범(아산)이, 더블 볼란테로는 이진현(포항)-김정민(리페링)이 나섰다. 골키퍼는 조현우가 맡았고, 포백은 김진야(인천)-김민재(전북)-조유민(수원FC)-김문환(부산)이었다.

한국은 초반부터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전반 7분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든 황인범에게 패스, 황인범이 황의조에게 볼을 밀어줬지만 아쉽게 골대 앞에서 발끝이 닿지 않아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한국은 이진현의 강력한 중거리포 위협사격,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수비를 따돌리고 시도한 황의조의 왼발 슈팅 등을 시도했지만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한국은 후반에서도 득점에 실패하며 0-0으로 연장전에 들어갔다.

연장 전반 3분 팬들이 간절하게 기다리던 첫 골이 터졌다. 이승우는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손흥민의 드리블이 길어진 순간 재빠르게 왼발 슈팅으로 슛을 성공시켰다.

이어 연장 전반 11분 손흥민이 측면에서 올린 프리킥을 황희찬이 헤딩으로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2-0을 만들었다.

연장 후반 10분에 일본의 우에다 아야세가 헤딩골을 터트렸으나 추가 실점을 막으며 우승을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