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당정청에 “함께 공정하고 정의로운 한국 만드는 게 소명”
文대통령, 당정청에 “함께 공정하고 정의로운 한국 만드는 게 소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우리가 함께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은 분명하다”며 “강력하고 지속적인 적폐청산으로 불의의 시대를 밀어내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정권 출범 이후 첫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대한민국은 지금 대전환기를 맞고 있다. 설령 우리 정부와 생각을 달리하는 분이라 해도 지금 대한민국이 근본적인 변화 시기 속에 있다는 사실 만큼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시대적 소명에 대해 “국민주권을 되살리고 국가권력의 공공성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성장동력을 되살리는 한편 배제와 독식의 경제가 아니라 공정과 상생의 경제, 소수가 부를 독점하지 않고 다 함께 잘사는 경제를 이뤄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그 토대 위에서 한반도경제공동체라는 신경제지도를 그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과 정부의 의지만으로 갈 수 있는 길이 아니다”며 “당정청이 함께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공동운명체가 되지 않으면 해내기가 어렵다”고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