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캘리포니아주 ‘도산 안창호의 날’ 제정
美 캘리포니아주 ‘도산 안창호의 날’ 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산 안창호 선생이 미국 캘리포니아에 세운 파차파 캠프. (출처: 연합뉴스)
도산 안창호 선생이 미국 캘리포니아에 세운 파차파 캠프.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의회 상원이 ‘도산 안창호의 날 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31일(현지시간)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상·하원 공동으로 추진돼온 ‘도산 안창호의 날 제정 결의안(ACR 269)’이 지난 13일 주 하원 통과에 이어 지난 28일 상원 전체회의에서도 찬성 39, 반대 0, 기권 1의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됐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에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도산 선생의 탄생일인 11월 9일을 올해부터 도산 안창호의 날로 선포하게 된다.

이번 결의안은 캘리포니아 주 하원 최석호 의원, 샤론 쿼크 실바 의원, 짐 패터슨 의원, 호세 메디나 의원이 공동 발의자로 참여했다.

앞서 주 하원은 “도산 안창호 선생은 국내와 해외에서 모두 한국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애국지사 중 한 명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1878년 태어난 그는 한국인들에게 인도의 마하트마 간디와 같은 존재”라고 밝혔다.

주 의회는 도산 선생이 1902년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건너와 초창기 한인 이민자들의 미주 정착을 이끈 사실을 소개했다.

도산 선생은 1904년 샌프란시스코에서 내려가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동쪽 소도시 리버사이드에 정착했으며, 10여년간 그곳에서 최초의 한인커뮤니티인 파차파 캠프를 건립했다.

1913년 흥사단 설립의 초석을 닦은 곳도 캘리포니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