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일베 박카스남 사건에 분노… 서초구청 테러 예고
워마드, 일베 박카스남 사건에 분노… 서초구청 테러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JTBC)
(출처: JTBC)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여성 우월주의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가 ‘일베 박카스남’ 사건에 분노했다.

31일 워마드 자유게시판에는 “일베 박카스남 최초 유포자는 서초구청 46살 공무원”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칼 들고 서초구청 테러하러 갈 것”이라면서 “저 XX나 다른 남성이나 그게 그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지난 28일 충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서울 서초구청에 근무하는 40대 남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달 19일 서울 종로구에서 70대로 추정되는 여성을 만나 성관계를 하고 그 여성의 나체사진을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