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품질분임조 경진대회서 18년 연속 대통령상 수상
서부발전, 품질분임조 경진대회서 18년 연속 대통령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4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영예의 대통령상을 수상한 한국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 ‘스팀포스’ 분임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18.8.31
제44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영예의 대통령상을 수상한 한국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 ‘스팀포스’ 분임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18.8.31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전국품질분임조대회에 총 4팀이 참가해 금상 1개, 동상 3개를 수상, 18년 연속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고 밝혔다.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는 산업계 각 분야의 생산현장에서 품질문제를 해결하고 우수 개선사례를 공유하는 등 기업과 국가의 품질혁신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시행되는 국내 최대의 품질개선활동 경진대회다. 1975년 시작해 올해 44회째를 맞았다.

특히 이번 대회는 지역예선을 통과한 268팀, 8000여명이 참가해 선의의 경쟁을 벌이는 품질개선활동의 축제의 장으로 개최됐다.

영예의 대통령상 금상을 수상한 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의 ‘스팀포스’ 분임조는 ‘보일러 급수승압설비 개선으로 고장시간 감소’ 사례로 연간 1억 7000만원의 정비비용 절감뿐만 아니라 고장시간 최소화로 안정적인 전기공급을 통한 전력계통 안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지난 2월 품질결함 제로 달성을 위한 ‘Q-novation ZD(Zero Defect) 4.0’을 선포하고 ▲기자재 품질확보 ▲정비품질확보 ▲품질전문인력 양성 ▲품질경쟁력 강화 등 품질혁신 4대 분야를 집중관리하고 있다”며 “기본에 충실한 품질경영을 통해 전략적·체계적 품질개선활동 및 지속적인 품질경쟁력 강화에 주력한 것이 좋은 결과를 낳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기본에 충실한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끊임없는 혁신과 개선을 추진하겠다”며 “이를 통해 더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를 향해 나아가는 ‘국민행복을 창조하는 에너지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이번 대회 수상까지 전국품질분임조대회에서 대통령상 109개를 수상했다. 이 중 대통령상 금상은 전력그룹사 중 가장 많은 46개로 전력그룹사 중 품질경쟁력 최우수기업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