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교육부 장관 지명철회 촉구 청원에 2만6천명 동의
유은혜 교육부 장관 지명철회 촉구 청원에 2만6천명 동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을 철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천지일보 2018.8.31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을 철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천지일보 2018.8.31

“일자리 창출 용도로 학교 이용하지 말아달라”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을 철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만 6000건이 넘는 동의가 달렸다.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하는 게시물이 10여건 이상 올라왔다. 이 가운데 한 게시물에는 이날 오후 7시 30분을 기준으로 2만 6828명의 동의가 달렸다.

‘유은혜 의원의 교육부 장관 후보 지명 철회해 주세요’라는 글을 올린 청원인은 게시글에서 “이번 정부의 정책 중 가장 실망스러운 부분은 교육”이라며 “교육 경력 20년이 넘은 현직 교사가 학생이 아파 현장학습 도중에 버스에서 내려줬다고 아동학대로 고소당하고 그 교사의 교직 인생, 전문성 자체가 부정당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며칠 전부터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이 장관 후보자로 거론된다는 기사를 봤다”면서 “유은혜 의원은 2016년 11월, 학교 공무직들의 처우 개선을 위한 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골자는 비정규직의 신분을 안정시키고, 교원자격증이 있는 공무직을 교사로 선발하는데 우선권을 주며, 공무원으로서의 책임은 지지 않되 노동자로서의 이익은 최대한 추구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내용”이라고 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더좋은미래 간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해석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4.1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더좋은미래 간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해석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4.17

그는 “현장의 교사들이 비정규직이 정규직 되는 것이 배 아파서 반대한다고 생각하느냐?”라고 반문하며 “적어도 사회 정의를 가르치고, 다수의 이익과 행복을 추구하는 가치를 가르치는 교사의 양심을 갖고, 이것은 정의에 위배된다고 생각하기에, 교사로서 아이들에게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 몰라 부끄러운 마음으로 반대하고 나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거센 반발로 발의는 철회됐지만, 3차까지 발의를 추진했던 일인데 교육부 장관이 되면 과연 어떨까?”라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실현하라고 그 자리에 앉히는 것으로 읽히는 제가 너무 삐딱한 것인가요?”라고 했다.

끝으로 그는 “유은혜 의원의 교육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거두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하며 “정책의 희생양, 일자리 창출의 용도로 학교를 이용하지 말아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