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산업생산 0.5%↑… 설비투자 감소는 20년새 ‘최장’
7월 산업생산 0.5%↑… 설비투자 감소는 20년새 ‘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동행·선행지수 각 4개월·2개월째 하락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난달 산업생산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설비투자는 5개월째 내리막을 보이면서 20년 만에 최장 기간 감소했다.

통계청이 31일 공개한 ‘2018년 7월 산업활동동향’ 보고서를 보면 지난달 전산업 생산지수는 전달인 6월보다 0.5% 증가했다. 전월과 비교한 전산업 생산지수는 올해 5월 0.3% 증가했다가 6월에 0.7% 감소했으며 지난달 반등했다.

자동차 등은 감소했으나 기타운송장비와 화학제품 등이 늘어난 영향으로 광공업 생산은 0.4% 늘었다. 7월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보다 0.9%포인트 오른 74.3%를 기록했다. 7월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고, 소매판매액지수는 6월보다 0.5% 증가했다. 화장품, 의복 등 비·준내구재와 가전제품 등 내구재 판매가 모두 늘었다. 중국인관광객 증가와 폭염 영향에 따른 기능성 제품 판매 실적이 호조를 보였다.

하지만 설비투자는 0.6% 감소하며 올해 3월부터 5개월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선박 등 운송장비(7.4%) 투자는 증가했지만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3.9%) 투자가 줄었다. 설비투자는 올해 3월부터 5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7월의 감소 폭은 둔화했다. 전월과 비교한 설비투자는 올해 2월 1.2% 늘었으나 3월에 7.6% 감소했고 4월 -2.5%, 5월 -2.8% 6월 -7.1%를 기록했다.

설비투자는 1997년 9월∼1998년 6월까지 10개월 연속 감소를 기록한 후 이번에 약 20년 만에 가장 긴 기간 동안 마이너스 행진을 했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0.1% 감소했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나타내는 건설기성은 전달보다 0.1% 감소했다. 지방을 중심으로 한 주택 초과공급 우려와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감소 등에 따라 건축·토목 모두 수주가 약해진 결과다.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광공업생산지수, 수입액 등이 증가했지만 건설기성액, 비농림어업취업자수 등이 감소해 전달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향후 경기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재고순환지표, 건설수주액 등이 증가했지만 코스피지수, 소비자기대지수 등이 감소해 전달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