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70년 역사 담은 디지털 역사관 오픈
LG화학 70년 역사 담은 디지털 역사관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70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디지털 역사관을 오픈했다고 31일 밝혔다. (제공: LG화학)
LG화학이 70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디지털 역사관을 오픈했다고 31일 밝혔다. (제공: LG화학)

도전과 혁신의 역사 담아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LG화학이 70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디지털 역사관을 오픈했다고 31일 밝혔다.

31일 공개된 디지털 역사관은 1947년 창업 이후 70년의 도전과 혁신의 역사를 담았다.

디지털 역사관은 ▲역사 하이라이트 ▲도전과 혁신 ▲한눈에 보는 LG화학 등 3개 전시관으로 구성됐다. 또한 국내 최초 화장품 뚜껑부터 세계 최초로 전기차 배터리를 개발하며 LG화학이 세계적인 소재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의 역사적인 순간을 담고 있다.

‘역사 하이라이트’는 1947년 락희화학공업사로 출발한 LG화학이 세계적인 화학기업으로 성장하는데 원동력이 된 ‘국내 최초’ 및 ‘세계 최초’의 제품 개발 및 생산 기록을 시기별로 다루고 있다.

또한 1954년 세워진 부산 연지공장, 1979년 국내 화학기업 최초의 종합연구소인 중앙연구소 등 LG화학이 걸어온 발자취를 사진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임직원 수(1950년 약 20명에서 2017년 2만 9573명), 매출액(1947년 3억원에서 2017년 25조 7000억원)등 숫자를 통해 LG화학의 성장과정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럭키 PVC 파이프’ ‘럭키 여천공장 준공’ 등 추억과 향수가 담긴 흑백광고로 우리 경제의 변화상도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도전과 혁신’은 LG화학이 최초의 역사를 써 내려갔던 스토리를 에피소드 형태로 묶어냈다. 깨지지 않는 화장품 뚜껑을 연구하다 플라스틱 사업에 진출하게 된 과정, LG화학만의 고유기술을 개발해 시장을 주도하던 경쟁자들을 제치고 편광판 시장에서 세계 1위에 올랐던 스토리, 미래를 내다보고 배터리 사업에 뛰어 들어 전기차 배터리 세계 1위를 달성하기까지의 이야기 등 LG화학이 세계적인 기술력을 확보하게 된 과정을 흥미롭게 풀어냈다.

‘한눈에 보는 LG화학’은 반세기가 넘는 역사와 화학사업의 발전상을 다룬 애니메이션 영상으로 각각 3분, 5분짜리 영상 2편을 감상할 수 있다.

성환두 LG화학 상무는 “무겁고 딱딱할 수 있는 기업의 역사를 이미지, 인포그래픽, 영상 등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해 홈페이지 방문자들이 LG화학의 역사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디지털 역사관은 LG화학 홈페이지를 통해 방문할 수 있다.

LG화학은 역사관 오픈을 기념해 LG화학 공식 페이스북 ‘LG 케미스토리’에서 퀴즈 이벤트를 이날부터 9월 6일까지 실시한다.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당첨된 20명에게 영화 예매권 2매를 증정할 예정이다. 당첨자는 9월 10일 LG화학 공식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