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세계김치연구소, 아토피 개선 김치유산균 찾았다
[광주] 세계김치연구소, 아토피 개선 김치유산균 찾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학종 세계김치연구소 연구개발본부장. (제공: 세계김치연구소) ⓒ천지일보 2018.8.31
최학종 세계김치연구소 연구개발본부장. (제공: 세계김치연구소) ⓒ천지일보 2018.8.31

[천지일보 광주=김도은 기자] 세계김치연구소(소장 하재호)가 아토피 피부염의 예방과 증상 개선에 효과적인 김치유산균 락토바실러스 사케아이(Lactobacillus sakei) WiKim30을 찾아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이번에 김치 유래 유산균을 찾아낸 것은 지난해 4월 발표한 김치유산균 와이셀라 시바리아(Weissella cibaria) WiKim28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프론티어스 인 이뮤놀로지(Frontiers in Immunology)’ 지난 14일자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최학종 박사팀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통해 아토피와 장내 공생(共生) 미생물 간의 상관관계를 구명하고 김치유산균이 장내 공생 미생물의 군집 변화를 조절, 아토피를 개선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은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용어로 우리 몸에 사는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 전체를 일컫는다. 최근 비만이나 암 등 각종 질환과의 연관성이 밝혀지면서 질환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제시되고 있다. 미국에서도 지난 2016년 5월 ‘국가 마이크로바이옴 이니셔티브(National Microbiome Initiative, NMI)’를 발표하고 본격적으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아토피 피부염을 일부러 유발한 생쥐에 김치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사케아이 WiKim30을 45일간 먹였다. 이 결과 생쥐의 아토피 증상이 약 35% 완화됐다. 아토피 유발의 지표 물질인 혈중 IgE의 생성도 약 45% 줄었다.

특히 연구팀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결과, 김치유산균 WiKim30 섭취 시 장내 유익균인 루미노코커스(Ruminococcus)는 증가하고 유해균인 아르스로미투스(Arthromitus)와 랄스토니아(Ralstonia)균은 감소해 전반적으로 장내 미생물 환경이 개선된다고 밝혔다.

루미노코커스 균은 알레르기 발병률을 낮춰준다고 알려진 박테리아로, 이번 연구를 통해 루미노코커스 균이 생체의 면역제어 T세포를 활성화해 면역시스템을 강화하고 아토피를 개선한다는 사실을 구명했다.

하재호 세계김치연구소장은 “이번 연구는 김치유산균이 직접적으로 면역 조절 기능을 향상할 뿐만 아니라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을 조절함으로써 아토피와 같은 면역질환을 개선한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아토피 개선 작용기전 개념도. (제공: 세계김치연구소) ⓒ천지일보 2018.8.31
아토피 개선 작용기전 개념도. (제공: 세계김치연구소) ⓒ천지일보 2018.8.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