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인당 교육비 1546만원… 전년대비 4.1% 증가
대학생 1인당 교육비 1546만원… 전년대비 4.1%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학생 1인당 교육비 현황(만원). (제공: 교육부) ⓒ천지일보 2018.8.31
2017년 학생 1인당 교육비 현황(만원). (제공: 교육부) ⓒ천지일보 2018.8.31

교육부, 대학정보공시 결과 발표

장학금, 전년 대비 315억원 증가

학자금 대출 이용 학생 1만여명↓

신·편입생 평균 입학전형료 감소

전임교원 연구비 1730억원 늘어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대학생 1인당 교육비는 1546만원으로 전년 대비 4.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3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8년 8월 대학정보공시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는 총 417개 대학의 학생 1인당 교육비, 장학금 규모, 학자금 대출, 교원 연구비, 적립금, 입학 전형료 등 정보가 담겼다.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일반대학의 학생 1인당 교육비(결산 기준)는 1546.9만원으로 전년(1486.2만원) 대비 60.7만원(4.1%) 증가했다.

대학별로 살펴보면 국·공립대학은 1706.8만원으로 전년(1626.2만원) 대비 80.6만원(5.0%), 사립대학은 1497.6만원으로 전년(1442.4만원) 대비 55.2만원(3.8%) 증가했다. 수도권대학은 1758.5만원으로 전년(1695.9만원) 대비 62.6만원(3.7%), 비수도권대학은 1376.5만원으로 전년(1320.2만원) 대비 56.3만원(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학금 전체 규모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일반대학의 장학금 총액(결산 기준)은 4조 7377억원으로 전년(4조 7062억원) 대비 315억원(0.7%) 증가했다.

장학금 총액의 구성을 살펴보면, 국가 장학금이 2조 7755억원(58.6%), 교내 장학금이 1조 8051억원(38.1%), 기타 일반 기업체, 민간단체, 기부자 등의 재원으로 지급하는 교외 장학금이 1378억원(2.9%), 지방자치단체 장학금 193억원(0.4%) 순으로 집계됐다.

작년 일반대학의 학생 1인당 장학금은 연간 337.4만원으로 전년(327.9만원) 대비 9.5만원(2.9%) 증가했다.

대학별로 보면 국·공립대학은 275.1만원으로 전년(270.8만원) 대비 4.3만원(1.6%), 사립대학은 355.7만원으로 전년(344.8만원) 대비 10.9만원(3.2%) 증가했다. 또한 수도권대학은 336.0만원으로 전년(328.1만원) 대비 7.9만원(2.4%), 비수도권대학은 338.3만원으로 전년(327.8만원) 대비 10.5만원(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2학기와 올해 1학기 학자금 대출을 이용한 학생 수는 35만 3257명으로 전년(36만 3527명) 대비 1만 270명(2.8%) 감소했다.

학자금 대출 이용률은 12.6%로 전년(12.8%) 대비 0.2%p 하락했다. 국·공립대학의 학자금 대출 이용률은 9.5%로 사립대학(13.5%) 대비 4.0%p 낮았고, 수도권대학은 12.8%로 비수도권대학(12.4%) 대비 0.4%p 높았다.

일반대학의 2018학년도 신·편입생 평균 입학전형료(2017년 결산 기준)는 4만 8800원으로 전년(5만 2400원) 대비 3600원(6.9%) 감소했다.

입학전형료를 대학별로 보면 국·공립대학이 3만 3000원으로 전년(3만 6100원) 대비 3100원(8.6%), 사립대학은 5만 2100원으로 전년(5만 5900원) 대비 3800원(6.8%) 감소했다. 수도권대학은 5만 8300원으로 전년(6만 1800원) 대비 3500원(5.7%), 비수도권 대학은 3만 6400원으로 전년(3만 9800원) 대비 3400원(8.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임교원 연구비는 총 5조 4104억원(결산 기준)으로 전년(5조 2374억원) 대비 1730억원(3.3%) 증가했고, 전임교원 1인당 연구비도 7570.2만원으로 전년(7337.6만원) 대비 232.6만원(3.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일반 사립대학의 교비회계 적립금은 7조 9335억원(결산 기준)으로 전년(7조 9504억원) 대비 169억원(0.2%) 감소했다. 적립금의 구성 비율을 살펴보면, 건축기금이 46.2%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특정목적기금(25.4%), 장학기금(17.9%), 연구기금(9.5%), 퇴직기금(1.0%) 순이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학 입학전형료와 관련해 “규정 개정을 통해 대학이 실제 필요한 비용만을 반영한 산정기준을 토대로 입학전형료를 결정하도록 하겠다”며 “입학전형료로 지급 가능한 수당을 6가지로 구체화하면서 홍보비 상한도 축소 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학정보공시 항목에 구체적인 전형료 산정기준을 포함하도록 개선해 합리적이고 투명한 입학전형료 책정과 지출을 유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학별 세부적인 공시자료는 이날 오후 1시부터 대학알리미(www.academyinfo.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