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금천구 아파트, 대형 싱크홀로 기울어… 주민 150명 긴급 대피
서울 금천구 아파트, 대형 싱크홀로 기울어… 주민 150명 긴급 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31일 오전 서울 금천구 가산동 한 아파트 인근에 생긴 싱크홀로 인해 도로가 푹 꺼진 모습. 소방당국에 따르면 싱크홀의 크기는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이다. 최근 내린 강한 비에 지반이 약해지면서 싱크홀이 발생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31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31일 오전 서울 금천구 가산동 한 아파트 인근에 생긴 싱크홀로 인해 도로가 푹 꺼진 모습. 소방당국에 따르면 싱크홀의 크기는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이다. 최근 내린 강한 비에 지반이 약해지면서 싱크홀이 발생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31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아파트가 ‘싱크홀(땅꺼짐)’현상으로 인해 기울면서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31일 오전 4시 38분께 가산동의 한 아파트 인근 공사장과 도로에서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의 사각형 형태의 싱크홀이 생겨 76가구의 주민 약 150명이 대피했다. 이 싱크홀로 아파트 1개동이 5도가량 기울었다.

소방당국은 최근 내린 강한 비에 때문에 지반이 약해지면서 땅이 내려앉은 것으로 추정하고있다. 앞서 금천구엔 27일 0시부터 31일 오전 6시까지 148.5㎜의 비가 내렸다.

소방당국과 금천구청은 장비 33대, 인력 131명을 투입해 현장을 수습하고 안전조처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