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석유공사, 상반기 영업이익 3372억 달성
한국석유공사, 상반기 영업이익 3372억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비용·고수익 사업 적극 발굴
연말 영업이익 6336억원 전망

[천지일보=김가현 기자] 한국석유공사가 30일 올해 상반기 매출액 15109억원의 영업이익 3372억원을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석유공사는 올해 말 영업이익은 6336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 다만 이라크 쿠르드사업의 보장원유대금 지불지연 등으로 5131억원의 손상차손이 발생해 당기순손실은 6833억원으로 기록했다.

공사는 지난 수년간 과도한 해외석유개발사업 투자로 인한 위기로 올해 3월 양수영 사장 취임직후 3급 이상 간부들은 급여의 10%를 자발적으로 반납했다.

기업회생전담반을 신설해 고강도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다. 고수익을 창출하는 해외개발사업 지분의 상당부분을 매각해 국내·외 투자를 유치하고, 해외 출자회사 전체에 대해서는 구조조정·자산합리화 작업을 하고 있다.

UAE 할리바 유전과 영국 다나사 톨마운트 가스전 등 진행 중인 개발 사업은 박차를 가해 생산량 증대를 통한 실적개선을 추구하고 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대규모 자산매입과 개발 사업은 지양하는 대신 민간회사와 공동으로 저비용·고수익 탐사 사업은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