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2019년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선정
가평군, ‘2019년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가평군청. ⓒ천지일보DB
경기도 가평군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가평=김성규 기자] 경기도 가평군(군수 김성기)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19년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에 가평군이 선정돼 4년동안 국비 126억원을 지원받아 ‘가평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농촌 중심지인 읍 소재지에 교육·복지·문화 등 중심지 기능을 확충하고 배후마을로 중심지 서비스를 전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17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대면과 현장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 11개 시·군 중 경기도에서는 가평군만 확정됐다.

가평군은 2022년까지 총 180억원을 들여 가평읍 시가지 일원에 주민창업센터, 프리마켓 광장, 구역사 테마거리조성와 경관개선 등 주민 경제활동기반조성을 추진하게 된다.

이에 앞서 군은 이달 초, 농식품부 공모 2018년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에도 선정돼 2021년까지 4년간 총 70억원의 사업비도 확보했다.

가평군 관계자는 “두 사업을 연계하면 사업시너지 효과도 극대화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에 도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성기 군수는 “민선7기 출범과 함께 두 가지 정부사업에 선정돼 매우 기쁘고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사업 필요성과 당위성을 적극 설명한 직원들과 협조를 아끼지 않고 있는 사업추진위원회, 잣고을시장 상인회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