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경주풍력 발전소 준공식 개최
동서발전, 경주풍력 발전소 준공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서발전이 30일 경주시 양남면 경주풍력 발전소에서 ‘경주풍력 발전설비 준공식’을 개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 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 국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18.8.30
한국동서발전이 30일 경주시 양남면 경주풍력 발전소에서 ‘경주풍력 발전설비 준공식’을 개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 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 국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18.8.30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30일 경주시 양남면 경주풍력 발전소에서 ‘경주풍력 발전설비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 국장·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박차양 경상북도 도의원·이동협 경주시 시의원·윤창운 코오롱글로벌 사장 등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경주풍력발전소는 경주시와 공존하는 친환경 풍력발전단지다. 지난 2012년 10월 16.8㎿ 경주풍력 1단계를 최초 설치한 이래 지난해 12월 경주풍력 2단계 20.7㎿ 상업운전을 통해 총 37.5㎿급 풍력발전설비를 운영하고 있다.

이는 약 3만 가구 이용 가능한 연간 10만MWh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으며 연간 4만 2000톤의 이산화탄소 절감효과(소나무 1500만 그루의 대체효과)가 있다.

또한 9MWh급의 ESS를 경주풍력 1단계에 연계해 전력피크 시 공급해 안정적 전력계통 운영에 기여하고 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기후변화 심화에 따라 청정에너지인 풍력발전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기에 이번 경주풍력 발전설비 준공식이 더욱 의미있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2012년 경주풍력 1단계를 건설한 이후 호남풍력(20㎿)과 백수풍력(40㎿)을 성공적으로 건설했으며 이번 경주풍력 2단계 준공으로 100㎿급의 풍력발전설비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