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LTE-R 이용한 열차제어시스템’ 세계최초 개발 성공
철도공단, ‘LTE-R 이용한 열차제어시스템’ 세계최초 개발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국가R&D 사업을 통해 세계최초로 ‘LTE-R을 이용한 열차제어시스템(KRTCS2)’ 개발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국가철도망의 신호시스템 표준화와 철도무선망의 단일화를 위해 철도공단 등 15개 산학연 연구기관이 총 339억원(정부 265억원, 민간 74억원)을 투입해 지난 2014년 12월부터 착수했다.

호남고속철도 시험선에서 차세대고속열차(HEMU-430)을 이용해 350㎞/h까지 현장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국제표준(ETCS)과의 호환 운행을 위해 국내기술로 시스템을 설계·제작해 공인기관 검증까지 완료했다.

또한 국제안전평가기관(독일 TUV-SUD)에서 안전무결성 기준 최고 등급인 SIL 4 인증을 획득해 안전성 검증까지 완벽하게 마쳤다.

철도공단은 ‘LTE-R을 이용한 열차제어시스템’을 국가철도망에 적용하면 열차운행 효율향상으로 약 16%의 수송용량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 총 1조 8000억원의 건설비용 및 유지보수 비용 절감과 약 1조 3000억원의 수입대체 효과는 물론 해외철도 시장에서 경쟁력도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기술의 실용화를 위해 시범노선인 전라선(익산~여수)에 사업화를 시작해 국내 전체 국가철도망에 적용해 국내철도산업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철도의 ▲안전성 ▲정시성 ▲효율성도 높여 철도의 공공성도 향상시킬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LTE-R을 이용한 열차제어시스템을 활용해 해외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이 기술을 빠른 시일 내에 실용화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