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의 생명력 사진에 담는 이정록 작가 작품 가로수길서 만나볼까
자연의 생명력 사진에 담는 이정록 작가 작품 가로수길서 만나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록 작가의 ‘Tree of Life 5-4-8(2013)’. (제공: 정샘물 플래그십 스토어 플롭스)
이정록 작가의 ‘Tree of Life 5-4-8(2013)’. (제공: 정샘물 플래그십 스토어 플롭스)

 

‘플롭스 인 아트’서 개인전 개최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자연의 생명력을 표현하는 이정록 사진작가와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으로 사랑을 받은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이 만났다.

이정록 사진작가가 서울 강남구 정샘물 플래그십 스토어 플롭스(PLOPS)에서 지난 28일부터 10월 28일까지 ‘플롭스 인 아트(PLOPS in Art)’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정록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전시는 뷰티 브랜드 정샘물의 릴레이 아트 전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아름다움을 밝혀주는 순간, ‘라이트 업 더 모먼트(Light Up The Moments_Tree of Life Archive)’를 테마로 해서 총 12점의 작품이 소개된다. 대중들에게 가장 잘 알려져 있는 생명나무 시리즈는 언뜻 회화처럼 보이지만, 이정록 작가가 필름 카메라로 오랜 시간에 걸쳐 완성한 빛의 사진이다.

이정록 작가. (제공: 정샘물 플래그십 스토어 플롭스)
이정록 작가. (제공: 정샘물 플래그십 스토어 플롭스)

 

플래쉬의 순간광을 중첩하는 방식으로 필름 위에 형상을 새기는 기법을 활용, 빛과 오묘한 색감, 조형적인 구성을 통해 시각화했다. 그는 보이지 않는 에너지와 예술가의 영적 느낌을 ‘찰나의 빛’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작품에 녹여낸다. 10년간의 작업을 통해 선보인 이 시리즈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존재하는 무엇과 현실적인 무엇의 교감에 의한 작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정록 작가는 “내 작업의 핵심 도구이자 주요한 상징인 찰나의 빛을 통해 바쁜 일상에 쫓기는 현대인들에게 근원적이고 신비로운 경험을 선사하고자 한다”며 “갤러리가 아닌 새로운 공간에서 진행되는 만큼 다양한 관람객들을 만날 수 있는 유쾌한 경험이 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시는 관람객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누구든 쉽게 아트를 경험할 수 있도록 무료 입장으로 진행된다.

프로젝트를 총괄 기획한 브릿지컴퍼니 김주옥 대표는 “요즘 젊은 세대가 유명 전시에 대한 관심이 높지만 접할 기회가 흔치 않는 게 현실”이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쉽게 접함으로써 문화적 가치를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트와 뷰티 브랜드의 이색 만남이라는 점도 흥미롭지만, 딱딱한 느낌의 갤러리가 아닌 가로수길에 위치한 문화공간인 플롭스에서 열린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플롭스는 앞으로 이정록 개인전을 시작으로 약 1년에 걸쳐 ▲최랄라(11월) ▲홍성준(1월) ▲지근욱(3월) ▲찰스장(5월) 등 유명 컨템포러리 작가들의 작품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