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삐 풀린 서울 집값, 0.45% 올라… 6년 3개월만 최고
고삐 풀린 서울 집값, 0.45% 올라… 6년 3개월만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투기지역 지정, 대출 강화 등 조치 반영 안 돼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가 거침없다. 특히 서울 아파트값은 6년 3개월 만에 최고 수준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3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27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45% 올랐다. 이는 감정원이 아파트 시세 조사를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주간 상승률로는 6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역대 최고치다.

다만 이번 조사는 27일 이전까지의 시장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의 용산·여의도 통합개발 보류와 투기지역 및 투기과열지구 지정 확대, 대출·세무조사 강화 등 정부의 시장 안정 정책 발표로 인한 효과는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

강남 4구(동남권) 아파트값은 지난주 0.47%에서 금주 0.57%로 오름폭이 커졌다.

강동구가 0.64% 올랐고, 강남과 서초구의 아파트값이 나란히 0.59% 상승했다.

28일자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동작구는 앞서 투기지역 지정 소문이 돌면서 지난주 0.80%에서 금주 0.65%로 오름폭이 줄었다.

그러나 여전히 서울 25개구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역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종로구는 지난주 0.23%에서 0.25%로, 중구는 0.30%에서 0.35%로 오름폭이 확대됐고 동대문구는 0.34%로 지난주와 같은 상승폭이 유지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27일 투기지역 지정 발표 전부터 소문이 돌았고, 집값이 단기 급등한 데 따른 부담감으로 매수세가 주춤해진 상황이었다”며 “그런 분위기가 상승폭 둔화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통합개발 방침이 보류된 영등포구와 용산구는 각각 0.47%, 0.43% 상승하며 전주보다 오름폭이 둔화했다.

그러나 경기 광명시는 이번 주 1.05% 오르며 전주 0.98%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안양시 동안구는 지난주 0.15%에서 이번 주 0.25%로 오름폭이 확대됐다.

광명시와 안양 동안구는 이번에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됐다. 이번에 투기지역 요건에서 미달했다는 이유로 지정에서 제외된 분당은 0.69% 오르며 지난주(0.17%)보다 오름폭이 큰 폭으로 확대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