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페라미플루’ 소아 및 고용량 적응증 확대
GC녹십자, ‘페라미플루’ 소아 및 고용량 적응증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라미플루 제품사진. (제공: GC녹십자) ⓒ천지일보 2018.8.30
페라미플루 제품사진 (제공: GC녹십자) ⓒ천지일보 2018.8.30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A형과 B형 독감 바이러스 감염증을 모두 치료하는 뉴라미니다아제 억제제 ‘페라미플루’의 ‘소아 및 중증화가 우려되는 환자’ 투여에 대한 적응증을 승인받았다고 30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페라미플루는 전 세계에 유일하게 정맥주사용으로 개발된 뉴라미니다아제 억제제다. 지금까지는 국내에서 19세 이상의 성인 독감 환자에게만 사용됐다. 하지만 이번 제품 허가 변경으로 앞으로 2세 이상 소아의 독감 치료에도 쓰일 수 있게 됐고 독감환자 증상의 경중에 따라 기존 용량의 두 배 투여가 가능하다.

GC녹십자는 “지난 독감 유행 시즌(2017-2018)에는 품절 직전까지 갔을 정도로 페라미플루 사용이 늘고 있다”며 “약을 삼키거나 코로 흡입하는 방식의 치료제와 달리 1회 투여만으로 독감 치료가 가능하다는 차별점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페라미플루는 통상 5일에 거쳐 총 10번 복용해야 하는 경구용 독감치료제에 비해 15~30분간 1회 투여만으로 독감을 치료한다. 또 증상이 악화되기 전 해열이 빠르고 독감치료제 복용 시에 나타나는 구토와 구역 등 부작용이 적은 것도 장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편 GC녹십자는 독감 유행 시기에 앞서 오는 9월부터 ‘페라미플루’를 의료기관에 공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