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카드의정석’ 5개월 만에 100만좌 돌파
우리카드, ‘카드의정석’ 5개월 만에 100만좌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우리카드 본사에서 진행된 '카드의정석' 100만좌 돌파 기념식에서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왼쪽에서 다섯번 째)이 김현정 한국화가(왼쪽에서 네번째)에게 감사의 표시로 기념카드를 전달하고 상품개발에 참여한 유공직원 5명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우리카드)
30일 우리카드 본사에서 진행된 '카드의정석' 100만좌 돌파 기념식에서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왼쪽에서 다섯번 째)이 김현정 한국화가(왼쪽에서 네번째)에게 감사의 표시로 기념카드를 전달하고 상품개발에 참여한 유공직원 5명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우리카드)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우리카드는 대표상품 ‘카드의정석’ 시리즈가 출시 5개월 만에 100만좌를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우리카드는 지난 4월 ‘카드의정석 POINT’를 시작으로 DISCOUNT, SHOPPING, L.POINT 등 4종의 상품을 시장에 선보였으며 출시 3주 만에 10만좌를 돌파했으며 5개월 만에 100만장 돌파, 시장에서 대표 히트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카드의정석’ 시리즈가 흥행 성공을 거둔 주요 요인으로는 ▲업계 최고 수준의 적립과 할인이라는 단단한 기본기 ▲고객의 이용빈도가 높은 업종에 대한 파격적 추가 혜택 ▲한국의 美를 활용해 예술과 금융을 접목시킨 세련되고 아름다운 카드 디자인 등이 꼽힌다.

업계 최초로 한국적인 미를 디자인에 담기 위해 동양화에 기초하지만 시대에 맞는 참신한 발상과 주제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한국화가 김현정의 작품들을 차용했다.

카드 플레이트 표면에 특수 가공을 통해 작품이 액자에 들어있는 시각적 효과를 주는 것은 물론 우상단에 ‘ㄱ’자 홈을 배치해 지갑에서 꺼내기 쉽도록 이용 편리성도 높였다.

우리카드는 직장인 특화 카드, 마일리지형 카드 등 다양한 상품들도 출시 예정으로 판매에 가속도를 붙일 계획이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연말까지 200만좌 달성이 무난해 보이며 신용카드 발급 비중이 체크카드 보다 높아 매출 증대에도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카드의정석 POINT’는 고객이 자주 이용하는 10대 업종에 더 높은 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하며 ‘카드의정석 L.POINT’는 우리카드만 사용해도 엘포인트 적립 혜택을 누릴 수 있고 롯데계열사 및 L.pay 이용 시 추가 적립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전월 이용금액 관계없이 모든 국내가맹점에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카드의정석 DISCOUNT’와 온‧오프라인 쇼핑 할인 혜택을 1장의 카드에 담아낸 ‘카드의정석 SHOPPING’도 인기몰이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