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대출은 둔화됐는데… 도소매·숙박음식업 대출 역대 최대 증가
산업대출은 둔화됐는데… 도소매·숙박음식업 대출 역대 최대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2분기 만에 증가폭 작아
제조업 ‘둔화’ 건설업 감소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2분기 산업대출 증가폭이 제조업의 둔화와 건설업의 감소로 1년 반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그러나 자영업종 중에서 도·소매·숙박·음식점업 등의 대출은 역대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18년 2분기 중 예금 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에 따르면 예금 취급기관 산업별 대출은 6월 말 기준 1082조 7천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2조 9천억원이 늘었다.

산업대출은 개인사업자(자영업자)를 포함한 기업, 공공기관, 정부 등이 은행, 상호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예금을 취급하는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을 의미한다. 전 분기 대비 산업대출 증가액은 작년 4분기 15조원에서 올해 1분기 18조 3천억원으로 확대했다가 2분기 들어 12조 9천억원으로 축소됐다. 2분기 증가폭은 2016년 4분기 9천억원 감소 이후 가장 작다.

특히 1분기 4조 2천억원이 증가했던 제조업 대출(342조 2천억원)이 5천억원 늘어나는 데 그치면서 증가폭이 대폭 줄었다. 그중 기타 운송장비(-1조 3천억원)와 자동차·트레일러(-8천억원)는 크게 감소했다.

건설업 대출(40조 3천억원)은 1분기 1조 3천억원 증가에서 2분기 4천억원으로 확 줄어들었다.

반면 서비스업 대출(641조 7천억원)은 전 분기와 비슷한 규모인 11조 5천억원 늘었다. 이 가운데 도·소매·숙박·음식점업 대출이 190조 8천억원으로 석 달 사이 6조원이나 늘었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편제한 2008년 이후 최대폭이다.

2분기 산업대출 증가분 절반가량이 도·소매·숙박·음식점업에 몰린 셈이다. 도·소매·숙박·음식점 창업이 늘어나면서 대출이 확대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현상은 시장이 이미 포화 상태에 이르러 폐업률이 높아 우려를 낳는 대목이다.

부동산업 대출은 이번 분기에도 7조원 늘었지만 작년 3분기 9조 7천억원 증가를 찍은 이후 다소 둔화된 모양새다.

전체 산업대출을 용도별로 분류하면 설비투자와 관련 깊은 시설자금 대출(457조 7천억원)이 8조 5천억원 증가했다. 인건비, 재료비 등 기업을 운영하는 데 쓰는 운전자금 대출(625조원)은 4조 3천억원 늘었다.

기관별로는 예금은행 대출(865조 3천억원)이 8조 3천억원 늘었고, 수출입은행·상호저축은행·신용협동조합·새마을금고·상호금융 등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 대출(217조 5천억원)은 4조 6천억원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