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하반기 600명 뽑는다… 올해 총 1200명 신규 채용
대한항공, 하반기 600명 뽑는다… 올해 총 1200명 신규 채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보잉 787-9. (제공: 대한항공)
대한항공 보잉 787-9. (제공: 대한항공)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한항공이 하반기 채용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글로벌 항공사의 일원으로서 업무를 수행할 2019년 신입사원 200명을 공채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모집분야는 ▲일반직(일반관리/운항관리) ▲기술직 ▲전산직 ▲전문인력 (업무개선/연구개발) 분야로 총 200명 수준이다.

지원 자격은 모집대상 전공자로 기 졸업자 또는 2019년 2월 졸업예정자에 한해 공인 영어자격을 소지하고, 학업성적이 우수하며, 해외여행에 결격 사유가 없어야 한다. 지원서 접수는 8월 29일(수)부터 9월 21일(금)까지 대한항공 채용 홈페이지(https://recruit.koreanair.co.kr)를 통해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형 절차는 서류 심사 후 1차 면접(집단토론), 2차 면접(프리젠테이션 및 1:1 영어면접), 3차 면접(임원 면접), 건강검진 순으로 진행되며, 이를 통해 의사표현 능력과 창의력, 논리력, 외국어 구사 능력 등 지원자의 개별 역량 검증에 중점을 두고 있다. 최종 합격자는 12월말 발표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신입사원 200명 외에도 객실·운항승무원 250명과 정비 및 현장 인력 150명을 추가로 선발해 올 하반기에만 6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현재 공항서비스, 정비, 항공우주 등 현장 부문 인력 채용을 진행 중이며, 기 선발한 신입·경력 객실승무원 등 올 상반기 채용인원 600명을 포함해 올해 총 1200여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매해 당사의 인재상인 ▲진취적 성향의 소유자 국제적 감각의 소유자 ▲서비스 정신과 올바른 예절의 소유자 ▲성실한 조직인 ▲팀 플레이어(Team Player)에 부합하는 신입사원을 선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대기업 일자리 창출에 적극 동참하는 한편, 글로벌 항공산업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인재를 양성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양성평등주의 인사 철학을 바탕으로 여성 인력에 대한 채용도 꾸준히 확대하고 있으며, 채용 및 처우에서 성별에 따른 차별이 없도록 하고 있다. 아울러 우수 여성 인력이 경력단절 없이 지속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