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이어 한미훈련재개까지… “더는 중단할 계획 없어”
美,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이어 한미훈련재개까지… “더는 중단할 계획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임스 매티스(왼쪽) 미국 국방장관이 28일(현지시간) 펜타곤(국방부)에서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과 함께 언론 브리핑에 나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왼쪽) 미국 국방장관이 28일(현지시간) 펜타곤(국방부)에서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과 함께 언론 브리핑에 나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어지는 강경 메시지
대화의 여지는 열어둬
北 김정은 고민 깊어져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8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의 결과인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재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협상의 여지가 있다고 밝히면서 “현재로서는 더는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이 이른바 ‘벼랑 끝 전술’로 비핵화에 대한 시간을 끌면서 내린 극약 처방으로 보인다.

특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취소한 지 나흘 만에 북한이 불가침 및 체제 안전 조치차원으로 제시한 한미연합군사훈련 카드를 꺼내며 더욱 강력한 대북제재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다만 매티스 장관은 현재로서는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계획이 없다는 걸 전제로 “우리는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보고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미래를 헤아릴 것”이라며 “ 당장 점칠 수는 없다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그는 ‘내년에 훈련이 재개된다면 도발적 조치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그런 식의 질문에 대답하는 것 자체가 협상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외교가 진전될 수 있도록 하자. 우리는 외교관들을 뒷받침하는 것”이라며 협상의 여지를 남겼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워게임이라면서 중단을 선언했다. 이와 관련 미국 조야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실질적 비핵화 초기 조치 등을 얻지 못한 채 훈련을 중단하는 것에 대해 비판론이 많았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이를 감안하면서 북미 협상을 진행해왔지만 지지부진하자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무산으로 북미 비핵화 협상이 다시 멈춰 설 위기를 맞은 현시점에서 한미연합 군사훈련 카드를 꺼내 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북한의 반응이 주목된다. 북한은 내달 9일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성과를 선전해야 한다.

김 위원장은 대화를 기반으로 해 북미회담 재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통한 북중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과 유엔 총회까지 이어가면서 국제사회의 반응을 보며 미국의 반응에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상현 2018-08-29 14:02:42
역시나 도루묵이네? 핵만 없어지면 될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