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상승세 계속, 통신료만 하락
소비자물가 상승세 계속, 통신료만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스마트폰 가격은 100만원 훌쩍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전반적인 소비자 물가 상승 속에서도 통신서비스 요금만 하락세를 보였다.

29일 한국은행과 통신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반적으로 상승한 가운데 통신 물가만 하락 추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물가지수는 기준연도인 2015년을 100으로 놓고 변화율을 나타낸다. 가령 지수 110은 2015년보다 물가가 10% 올랐다는 의미다. 올해 2분기 기준 소비자물가지수는 104.29로 2016년(100.97), 2017년(102.93), 올해 1분기 103.96에 이어 계속해서 증가세를 이어갔다.

12개 지출 항목 가운데 통신을 제외한 11개 항목지수 모두 지난해 말보다 상승했다. 통신은 2016년 100.09에서 2017년 100.38로 상승했으나 올해부터 1분기 99.87, 2분기 99.84로 감소 추세다. 이는 정부의 25% 요금할인(선택약정) 정책이 한몫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부항목별로 보면 휴대전화 통신요금의 하락세가 뚜렸했다. 반면 휴대전화기 물가는 갤럭시S9이 출시된 이후인 4월부터 크게 뛰었다. 휴대전화 가격은 여전히 낮춰지지 않아 이 때문에 통신비 인하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업계는 작년 출시된 주요 제조사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고가가 전년보다 평균 약 10% 상승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최근 1년간 출시된 주요 전략 스마트폰의 초기 출고가를 보면 갤럭시노트8 64GB 109만 4500원, 갤럭시S9플러스 64GB 105만 6천원, LG V35 씽큐 104만 8300원 등 대부분 100만원을 훌쩍 넘겼다. 애플 아이폰X(텐) 256GB는 155만 7600원으로 2016년 나온 아이폰7보다 무려 38%나 상승했다. 최근 출시된 갤럭시노트9 역시 최고 135만원을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