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글로벌TV 점유율 50% 육박… “양보다 질로 승부”
삼성·LG, 글로벌TV 점유율 50% 육박… “양보다 질로 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삼성, 48분기 연속 1위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들어 ‘프리미엄 전략’을 통해 일본과 중국 업체들의 추격을 따돌리며 글로벌 TV 시장 매출의 절반가량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글로벌 IT전문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세계 TV 출하대수는 모두 9904만 40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9176만대보다 7.9%나 증가했다.

올해 들어 평창동계올림픽과 러시아월드컵,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등 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이어지면서 메이저 업체들의 마케팅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된 결과로 풀이된다.

매출 기준으로 업체별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상반기 29.0%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LG전자(17.5%), 일본 소니(9.7%), 중국 하이넨스(5.7), TCL(5.6%)로 뒤를 이었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에 29.6%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2006년 3분기 이후 48분기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점유율을 합치면 46.5%로 거의 절반 수준을 차지했다. 2016년 41.6%와 지난해 41.1%에서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올해 2분기에는 합계 점유율이 46.7%에 달했다.

삼성전자는 출하 대수 기준으로는 상반기 점유율이 19.1%에 그쳤다. 프리미엄 제품 비중을 대폭 확대하고 매출 점유율이 30%에 이르면서 수익성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대당 2500 달러 이상 프리미엄 시장에서 43.8%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또 75인치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는 점유율이 57.9%에 달했다. 아울러 지역별로도 TV 시장의 ‘바로미터’로 여겨지는 북미시장에서 54.2%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글로벌 TV 사업에서 브랜드 인지도가 잘 형성돼 있다”며 “최근에는 판매량을 늘리기보다는 프리미엄화시키는 데 주력한 점이 다른 나라 업체들의 추격을 따돌릴 수 있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