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스컬, “8월 29일 ‘경술국치’를 잊지 맙시다”
하하·스컬, “8월 29일 ‘경술국치’를 잊지 맙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9일 ‘경술국치’ 관련 ‘대한민국 역사, 실검 프로젝트’의 디자인 파일.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8월 29일 ‘경술국치’ 관련 ‘대한민국 역사, 실검 프로젝트’의 디자인 파일.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방송인 하하와 스컬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와 힘을 모아 29일 ‘경술국치’에 맞춰 ‘대한민국 역사, 실검 프로젝트’를 함께 펼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역사, 실검 프로젝트’는 대한민국의 역사적인 날에 맞춰 그 날의 정확한 한국사 지식을 누구나 다 이해하기 쉬운 디자인 파일을 제작하여 SNS상에 널리 퍼트리는 대국민 역사교육 캠페인이다.

이번 주제는 대한제국 내각 총리대신 이완용과 제 3대 한국 통감인 데라우치 마사타케가 통감관저에서 비밀스럽게 만나 조약에 서명을 하고, 1910년 8월 29일 이 내용이 공포되면서 일제 강점기가 시작된 것을 잊지 말자는 내용이다.

방송인 하하와 스컬.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방송인 하하와 스컬.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서 교수는 “내년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해”라며 “대한민국 독립운동 역사의 의미 있는 날을 함께 기억하자는 대국민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팔로워 수가 많은 셀럽과 함께 캠페인을 펼친다면 많은 SNS 사용자들에게 전파가 될 것”이라며 “그렇게 된다면 실시간 검색어(실검)까지 등장할 수 있게 되어 더 많은 네티즌들에게까지 알려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캠페인에 함께 동참한 하하와 스컬은 “이런 의미 있는 역사 캠페인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며 “특히 많은 팔로워분들이 ‘좋아요’를 통해 함께 힘을 모은다면 더 많은 분들에게까지 ‘경술국치’를 널리 알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금까지의 캠페인에 동참한 셀럽은 ‘윤봉길 의거일’에 방송인 알베르토와 다니엘, ‘조명하 의거일’에는 쇼트트랙 스타인 곽윤기·김아랑, ‘백범 김구 서거일’에는 송은이·김숙, ‘이준 열사 순국일’에는 박명수·정준하가 함께 했다.

한편 서 교수는 내년으로 다가온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대한민국 독립운동 역사에 관한 인물, 사건 등의 다국어 영상 제작 및 SNS 캠페인을 통해 국내외로 꾸준히 알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