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에 시달린 서울 학생 1만1425명… 초등생 最多
학교폭력에 시달린 서울 학생 1만1425명… 초등생 最多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서울교육청, 2018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작년보다 2320명 증가… 언어폭력 35.1%로 가장 많아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서울지역 학생 64만 6000여명 가운데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학생이 1만 1425명으로 작년보다 25.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초등학생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이 중고교 학생보다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교육청은 2018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29일 공개했다.

지난 5월 온라인으로 실시된 이번 조사에는 서울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전체 학생(70만 343명)의 92.3%인 64만 6669명이 참여했다. 응답 학생들은 지난해 2학기부터 설문 전까지의 학교폭력 피해·가해 경험에 대해 답했다.

조사에서 ‘지난해 2학기부터 현재까지 학교폭력 피해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학교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비율은 1.8%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1.3%)보다 0.5%포인트(2320명) 높아졌다.

학교급별 피해 응답률은 초등학교가 4.0%로 작년보다 0.8%포인트 뛰었다. 중학교(1.0%)는 0.3%포인트, 고등학교(0.5%)는 0.1%포인트 늘었다.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은 서울시교육청 조사 첫 해인 2014년(1.9%)부터 2015년 1.5%, 2016년 1.4%, 2017년 1.3%로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다가 올해 1.8%로 4년 만에 상승했다.

학교폭력 피해 유형은 언어폭력(35.1%), 집단따돌림(17.6%), 스토킹(12.2%), 신체 폭행(10.3%), 사이버괴롭힘(10.2%) 등의 순이었다.

중·고등학교의 경우 사이버괴롭힘의 비중이 각각 15.2%, 15.7%로 초등학교(8.2%)에 비해 약 7%포인트 높았다.

피해장소는 학교 밖(27.9%)보다 학교 안(65.2%)이 많았다. 피해시각은 쉬는시간(31.8%), 하교 후(16.3%), 점심시간(15.7%), 수업시간(8.8%) 순이었다.

학교폭력 피해학생들이 가장 많이 지목한 가해자는 ‘같은 학교 같은 반 학생(46.4%)’, ‘같은 학교 같은 학년(32.6%)’ 등 같은 학교 동급생이 79%에 이르렀다.

학교폭력 가해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비율은 0.4%(2756명)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동일했다.

학교폭력 목격학생의 응답률은 4.6%(2만 9455명)로 전년 동차 대비 1.1%p(5383명)증가했다. 전년 대비 초등학교의 목격응답률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1.6%p)했다.

피해 사실을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한 응답은 80.5%로 0.7%p증가했으며 대상은 ‘가족(48.1%)’ ‘학교(16.7%)’ ‘친구나 선배(10.1%)’ ‘117 학교폭력신고센터(2.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폭력 피해응답률이 증가한 것에 대해 “초등학생이 설문을 이해하기 쉽도록 문항을 새로 만들어 적용했고, 작년 2학기부터로 대상 기간을 늘려 학교폭력 피해 응답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대성 2018-08-29 10:47:29
어린것들이 벌써부터 폭력에 노출되고.... 정말 무서운 세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