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교수 불자들, ‘조계종 안정’ 비대위 구성 촉구
한국 교수 불자들, ‘조계종 안정’ 비대위 구성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열린 ‘전국승려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종단개혁을 촉구하며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6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열린 ‘전국승려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종단개혁을 촉구하며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6

전국승려결의대회-교권수호결의대회
“‘승려들 놀이’ 반복돼선 안 될 치욕”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조계사 사이를 두고 벌어진 전국승려결의대회와 맞불집회로 열린 교권수호결의대회에 대해 한국 교수 불자들이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통한 종단 안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불교재가단체인 한국교수불자연합회(교불련)는 27일 ‘한국불교 위기극복과 중흥을 위한 교수불자발원문’을 내고 이같이 요구했다.

맞불집회에 대해 이들은 “하안거와 백중이 끝나기가 무섭게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세 싸움이나 하는 ‘승려들의 놀이’를 보고 말았다”며 “세간에서는 드라마보다 더 재미있는 무대였다고 한다만, 사부대중에게는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될 치욕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이들은 “한국불교가 역사상 최대의 위기에 직면한 지금, 이제는 이해관계를 떠나 무조건 사부대중이 한국불교중흥을 위한 새로운 방안을 마련할 때”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교불련은 양측 스님들에게 “이 난국을 초래한 일차적 책임에 대해 사부대중 앞에 참회하고, 사부대중이 함께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의혹 당사자 스님들에게는 스스로 명백하게 소명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26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사이에서는 ‘적폐청산’과 ‘교권수호’를 주장하는 맞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개혁 측이 개최한 ‘전국승려결의대회’에 참석한 사부대중들은 ▲재정투명화와 공영화 추진 ▲사부대중 포함한 종단개혁위원회 구성 ▲종도 81%가 지지하는 총무원장 직선제 도입 ▲총무원장이 일체의 종단 선거에 개입할 수 없도록 제도적 장치 강화 ▲비구니스님 종단 참여에 관련 완전한 평등권 보장 등을 촉구했다.

승려대회를 ‘해종세력’으로 규정한 국회 격인 중앙종회와 교구본사주지연합회는 ▲종단 운영 투명화 교구자치제 실현 ▲승가복지 확대 발전 노력 ▲외부세력과 불교파괴세력 같은 해종 세력에 책임을 묻겠다는 등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멍뭉이 2018-09-03 15:55:43
적폐청산

수미 2018-08-30 13:47:05
부패한것은 정말 사라져야합니다~!것도 종교세상에서..

정아 2018-08-30 11:41:27
부패하고 온갖비리로 썩은 한기총은 하루빨리 해체되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