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청정원 안주야(夜), 2년 만에 1500만개 돌파
대상 청정원 안주야(夜), 2년 만에 1500만개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 청정원 안주야 대표제품 3종. (제공: 대상㈜)
대상 청정원 안주야 대표제품 3종. (제공: 대상㈜)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대상㈜이 청정원 ‘안주야(夜)’가 출시 2년 만에 누적판매량 1500만개, 누적매출 1000억원(소비자가 환산기준)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대상 측은 “특히 ‘안주야(夜)’는 일반 간편식과 달리 타깃이 한정돼있다는 점에서 이번 성과는 주목할 만하다”며 “ 주라는 세분화된 카테고리 안에서 술을 즐기는 한정된 타깃만을 대상으로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둔 것”이라고 평가했다.

대상㈜은 국, 탕, 찌개 등 주식 위주의 HMR 시장에서 혼술, 홈술 트렌드에 발맞춰 기존에 없던 다양한 안주 HMR을 선보이고 철저한 위생관리와 연구개발을 통해 전문점 수준의 맛을 구현한 것이 ‘안주야(夜)’의 성공 비결이라고 분석했다.

대상㈜이 ‘안주야(夜)’ 출시 전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손질이 까다로운 부산물 원료 조리에 대한 연구개발이었다. 해동, 전처리, 가열 등의 공정을 원물별로 최적화해 설계함으로써 제품의 주원료인 원물 본연의 맛을 살려내는 데 주력했다. 또 전문점에서 직접 조리한 맛을 구현하기 위해 제품별 조리공정도 차별화했다. 막창, 닭발, 곱창 등은 불에 구운 맛을 내기 위해 직접 불을 쏘는 직화공정을 설계하고 ‘데리야키훈제삼겹’ 제품은 훈연공정을 적용했다. 볶음 요리는 커다란 솥에서 갖은양념과 향미유 등을 사용해 볶는 공정을 도입했다. 특히 대상㈜의 60년 조미 노하우를 살린 특제 소스와 양념으로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맛을 구현해 내기 위해 노력했다.

‘논현동 포차 스타일’, ‘합정동 이자카야 스타일’ 등 특징을 살린 제품 메뉴 선정과 1인 가구나 혼술족을 위한 소포장 등 소비자 트렌드와 니즈에 부합한 마케팅도 주효했다는 평가다.

지난해 3월 11번가에서 진행한 ‘청정원 브랜드데이’에서 전 제품 중 최단시간에 초기물량이 매진되기도 했다. 출시 첫해인 2016년, 125만 개의 판매량을 기록한 이후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5배 이상 성장한 670만개를 기록하며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이어나갔다. 올해도 8월까지 700만개를 넘어선 상황으로 연말까지 1500만개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상㈜ 임정배 대표이사는 “대상㈜ 청정원 ‘안주야(夜)’는 ‘저녁이 있는 삶’을 중요시하는 시대 흐름 속에서 혼술, 홈술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대상㈜은 많은 분이 즐겨 먹는 다양한 안주를 보다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제품개발과 품질 개선에 힘써 ‘안주야(夜)’를 시장 내 확고한 No.1 브랜드로 육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