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BMW 화재사고, 원점서 조사… 원인 규명 연내 완료”
국토부 “BMW 화재사고, 원점서 조사… 원인 규명 연내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BMW 차량 화재 관련 공청회가 열린 가운데, 김효준 BMW그룹 코리아 대표이사가 고개를 숙이고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8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BMW 차량 화재 관련 공청회가 열린 가운데, 김효준 BMW그룹 코리아 대표이사가 고개를 숙이고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8

국토위 BMW 화재 공청회

징벌적 손해배상제 등 강화

여야, ‘결함 은폐의혹’ 추궁

김효준 회장, 은폐의혹 부인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토교통부가 올해 말까지 BMW 리콜을 완료하고 민관합동 조사단을 구성해 화재 원인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정렬 국토부 제2차관은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주최한 BMW 화재 관련 공청회에 참석해 “민관합동조사단에서 제작사가 화재원인으로 지목한 EGR(배출가스 재순환 장치) 모듈에 국한하지 않고 원점에서 조사원인을 집중 규명해 연내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어 “다른 부품이나 소프트웨어에 대해서도 결함 정밀분석, 실차 재연 실험 등 자체 검증 실험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조기리콜을 유도하고 제작사의 법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제도 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강화하고 리콜기준을 명확히 하는 한편, 제작결함 은폐·축소에 대한 과징금 부과근거 신설 등 정부 차원에서 리콜 지연에 대한 벌칙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류도정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국민 의혹 해소를 위해 EGR 모듈뿐 아니라 그 밖의 화재발생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며 “추가적인 결함원인 발견시 추가적인 강제 리콜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이사 회장은 공청회 진술에 앞서 “불안과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사과하고 BMW 본사와 BMW코리아가 화재사고 재발방지를 위해 모든 방안을 열어두고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화재 원인과 관련해 “EGR 쿨러의 냉각수 누수 현상만으로 화재가 발생하는 것은 아니고 차량 주행거리, 속도 및 주행시간 등 제반 조건이 한꺼번에 충족했을 때 비로소 화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김 회장을 상대로 BMW사의 결함 은폐 의혹을 추궁했다.

민주당 김정호 의원은 “2015년 12월, 2016년 10월, 올해 4월까지 3차례 환경부에서 BMW 차량에 대해 EGR 결함 관련 리콜이 있었다”며 “BMW 차량 화재까지 이르기까지 환경부와 국토부가 협업이 안돼서 원인을 환경부가 짚어냈는데 국토부가 뒷북을 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회장은 “EGR 결함이 화재로 이어진다는 건 지난 6월에야 알았다”며 은폐의혹을 거듭 부인하고 “정부 민관합동 조사단이 독일에 가면 모든 자료를 100% 공개하도록 약속드린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