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2019년형 ‘김치플러스’ 출시
삼성전자,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2019년형 ‘김치플러스’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모델이 김치와 바나나, 감자 등 보관이 까다로운 식자재까지 맞춤 보관이 가능한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2019년형 ‘김치플러스’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8.8.28
삼성전자 모델이 김치와 바나나, 감자 등 보관이 까다로운 식자재까지 맞춤 보관이 가능한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2019년형 ‘김치플러스’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8.8.28

4도어에서 3도어·뚜껑형 제품까지 ‘김치플러스’ 라인업 확대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삼성전자가 김치뿐만 아니라 식품 특성에 따라 전문보관을 해주는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2019년형 ‘김치플러스’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존 ‘4도어’에 이어 ‘3도어’, ‘뚜껑형’ 제품에까지 김치플러스 라인업을 확대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2019년형 김치플러스 4도어 제품은 냉기 보존에 탁월한 메탈쿨링 적용으로 해 ±0.3도의 미세한 온도 편차만을 허용하는 정온기술을 구현해 한겨울 땅속에 보관된 김치처럼 아삭한 맛을 장기간 유지해준다. 특히 하루 60분간 -5도로 보관해 김치의 숙성 속도를 늦추고 오랫동안 아삭한 김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한 ‘아삭 모드’가 새롭게 추가됐다.

또한 ▲얼기 쉬운 저염 김치, 동치미·깍두기 등 별미 김치도 맞춤형으로 숙성 가능 ▲벌레가 생기거나 변질되기 쉬운 곡류·장류 보관 모드 ▲냉동 공간이 부족한 소비자들을 위한 중·하칸 냉동 모드 등 전문 보관 기능들을 모두 갖췄다.

삼성전자는 뿌리채소나 열대과일 등 실온보관 해야 하는 식자재를 위한 ‘감자·바나나 모드’를 4도어뿐만 아니라 3도어 모델까지 확대 적용했다.

이 밖에 고구마, 토마토, 호박 등 실온 보관에 어려움이 큰 대표 식자재들을 삼성 김치플러스에서는 보다 신선하게 오래 보관할 수 있다.

또한 3도어에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홈바’가 탑재돼 문 전체를 열지 않아도 냉기 손실 걱정 없이 자주 먹는 김치나 반찬, 간식 등을 간편하게 보관하고 꺼낼 수 있다. 4도어와 3도어에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을 통한 사물인터넷(IoT) 기능 역시 새롭게 적용돼 칸별·김치통별 내용물과 보관 날짜를 기록하거나 제품의 이상 상태 점검·사용 패턴 분석 등이 가능하다.

2019년형 김치플러스는 4도어, 3도어, 뚜껑형 등 세 가지 타입으로 출고가는 62만 5000원~599만 9000원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무형 상무는 “삼성 ‘김치플러스’는 다양한 식품을 전문적으로 보관하기를 원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이라며 “특히 2019년형 신제품은 기존 4도어에 이어 3도어·뚜껑형까지 선보이게 돼 더욱 많은 소비자가 ‘김치플러스’의 차별화된 가치를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