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우회 가계대출’ 은행 현장점검 나선다
금감원 ‘우회 가계대출’ 은행 현장점검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금융당국이 이번주부터 주요 시중은행의 대출 실태 현장 점검에 나선다.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은 28일 임원회의에서 시중은행 현장점검과 관련해 우회대출 우려가 있는 가계대출 유형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당부했다.

그간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과 금융회사의 리스크관리 강화 노력에 힘입어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둔화됐으나, 전세대출, 부동산임대업 개인사업자대출, 신용대출은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이렇듯 우회 가계대출에 대한 시장 불안요인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금감원은 이번 현장점검을 통해 ▲주택담보대출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관련 내부통제 체계 및 운영실태 ▲신용대출에 대한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운영 현황 ▲전세대출 운영 실태 ▲부동산임대업 개인 사업자 대출에 대한 임대업 이자상환비율(RTI) 운영 현황 등을 집중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