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프리미엄TV·AI’로 승부수
삼성·LG, ‘프리미엄TV·AI’로 승부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QLED TV. (출처: 연합뉴스)
삼성전자 QLED TV. (출처: 연합뉴스)

‘IFA 2018’ 이달 말 개최

8K·마이크로LED TV 공개

AI 기술 적용한 상품 시연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인 ‘국제가전전시회(IFA) 2018’이 오는 31일 독일에서 열리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이번 행사에 선보일 제품에 대해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IFA 2018에서 나란히 TV 신제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8K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TV 신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8K는 가로·세로 해상도가 7680×4320으로 초고화질(UHD)로 불리는 기존 4K 해상도(3840×2160)보다 화질이 약 4배 선명하다. 가로 해상도가 8000에 가까워 8K라는 명칭이 붙었다.

앞서 지난 1월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18’에서 8K QLED TV를 처음 공개한 바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인공지능(AI)이 탑재된 8K TV 신제품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TV 시장이 대형화 추세에 접어들면서 8K 시장 진출을 지속해서 준비해 왔다. 하지만 아직 8K급 영상 콘텐츠가 많지 않은 것은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것은 4K급 영상을 8K급으로 끌어올리는 기술(업스케일링)을 통해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TV인 ‘더 월’의 양산형 제품과 방송을 보지 않을 때도 액자·갤러리 등 실내 오브제로 활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 2018년형 ‘더 프레임’도 전시할 예정이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LG전자는 IFA에서 선보일 TV 신제품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역시 마이크로 LED TV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상업용 시장을 겨냥해 출시되며 마이크로 LED의 특성을 반영해 초대형으로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화면 크기는 삼성전자(146인치)보다 큰 175인치로 업계에서는 예측하고 있다.

LG전자는 TV와 함께 AI 관련 제품들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AI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된 의류관리기인 ‘스타일러 씽큐’를 비롯해 ‘LG 시그니처’ 브랜드로 선보이는 와인셀러,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건조기 등의 신제품을 소개한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오디오 신제품인 ‘엑스붐 AI 씽큐’ 스피커 전용 체험공간도 마련한다. AI 플랫폼인 ‘딥씽큐’를 기반으로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AI 체험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별도로 AI 관련 신제품을 선보이지는 않을 전망이다. 다만 무풍에어컨,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주요 가전제품들을 AI 음성비서 ‘빅스비’를 통해 연동해 제어하는 장면을 시연할 예정이다.

LG전자가 오는 31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에서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브랜드로 신제품 3종을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LG 시그니처 제품은 와인셀러,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건조기 등이다. (제공: LG전자) ⓒ천지일보 2018.8.27
LG전자가 오는 31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에서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브랜드로 신제품 3종을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LG 시그니처 제품은 와인셀러,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건조기 등이다. (제공: LG전자) ⓒ천지일보 2018.8.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