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저축은행, 초등학교 등하교 안전지킴이 ‘노랑꼬깔’ 공익사업에 나서
KB저축은행, 초등학교 등하교 안전지킴이 ‘노랑꼬깔’ 공익사업에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홍섭 KB저축은행 대표이사(우측 다섯번째)와 최익 KB저축은행 본부장(우측 세번째)이 가평경찰서 관계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B저축은행) ⓒ천지일보 2018.8.27
신홍섭 KB저축은행 대표이사(오른쪽 다섯번째)와 최익 KB저축은행 본부장(오른쪽 세번째) 등이 가평경찰서 관계자와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노랑꼬깔' 설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B저축은행) ⓒ천지일보 2018.8.27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KB저축은행(대표이사 신홍섭)이 27일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된 어린이 사고예방을 돕고자 어린이 교통안전 공익사업에 진출했다.

KB저축은행은 지난 24일 가평경찰서와 MOU를 체결하고 가평군 내 분교 포함 초등학교 18개소 스쿨존에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노랑꼬깔’을 설치했다.

이번 ‘노랑꼬깔’은 어린이들의 안전한 보행과 운전자들의 과실을 막고자 만들어진 어린이 안전보호구역이다.

노랑꼬깔은 넛지(nudge)효과를 통해 어린이들이 분리된 안전한 공간에서 횡단보도신호를 기다리고 운전자는 색 대비를 통해 대기 중인 아이들을 쉽게 인지할 수 있게끔 설치됐다.

넛지(nudge)는 ‘옆구리를 슬쩍 찌른다’는 의미로 강요가 아닌 자연스럽게 다른 사람의 행동을 이끌어내는 방법을 뜻한다. 어린이들은 외부와 구별되는 자기만의 공간을 만들고 싶어하는 성향이 있는데 노랑꼬깔은 이를 반영해 어린이들이 좋아할만한 꼬깔모양의 틀로 재미를 추구했다.

지난해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조사결과 옐로우존을 설치하면 횡단보도 대기공간의 시인성(눈에 잘 보이는 정도)이 40~50%증가하고 차량 속도도 5~12%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평경찰서에서 노랑꼬깔 상태를 수시로 점검해 학생들 안전 등하교에 지속적인 관심을 쏟을 예정이다.

KB저축은행은 노랑우산도 제작해 교통안전 교육홍보 및 캠페인을 지원할 계획이다. 노랑우산의 노란색은 우천시 보행자의 시인성을 확보해 운전자의 주의환기를 시킴과 동시에 명랑한 아이들을 연상시킨다. 노랑우산에는 내일의 주인공인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보행하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다.

신홍섭 KB저축은행의 대표는 “이번 노랑꼬깔 사업 및 노랑우산 캠페인을 통해 우리 미래 주역인 어린이들이 더욱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노랑꼬깔과 같은 어린이교통안전시설들이 시민들에게 널리 알려져 어린이가 안전한 사람 중심의 선진교통문화가 정착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KB저축은행은 노랑꼬깔 사업효과에 따라 가평군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KB저축은행은 자체 사회공헌 브랜드인 ‘착한누리’라는 슬로건 아래 다문화·저소득·한부모가정 및 독거노인·환경보호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