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성향 종교계‧시민사회 NAP 규탄… 비상대책위 출범
보수성향 종교계‧시민사회 NAP 규탄… 비상대책위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성 평등 정책’을 담은 제3차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NAP)를 반대하는 종교‧시민사회가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종교계와 보수 성향 시민사회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민기만 인권정책 비상대책위원회(국인비) 출범식 및 토론회’를 진행하고 본격적인 반대 활동에 나섰다. NAP는 지난 7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천지일보 2018.8.27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성 평등 정책’을 담은 제3차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NAP)를 반대하는 종교‧시민사회가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종교계와 보수 성향 시민사회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민기만 인권정책 비상대책위원회(국인비) 출범식 및 토론회’를 진행하고 본격적인 반대 활동에 나섰다. NAP는 지난 7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