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을만나다] ‘천의 얼굴’ 박해일, 이번에도 자신만의 진가 입증
[영화人을만나다] ‘천의 얼굴’ 박해일, 이번에도 자신만의 진가 입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영화 ‘상류사회’에 출연한 배우 박해일이 23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3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영화 ‘상류사회’에 출연한 배우 박해일이 23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3

 

‘상류사회’서 촉망받는 정치 신인 ‘장태준’역 맡아

순수한 교수에서 유혹·욕망으로 변해가는 인물 연기

“굴곡진 캐릭터의 감정 연기해보고 싶어서 시작해”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욕망 덩어리인 ‘장태준’ 역에 호기심이 생겼어요. 장태준이라는 캐릭터가 처음과 중간, 끝에 굴곡지게 흘러가는데 그 분위기가 좋았죠. 그의 감정을 꼭 연기해보고 싶다는 욕망에서 시작됐어요.”

‘남한산성’ ‘덕혜옹주’ ‘은교’ ‘최종병기 활’ ‘이끼’ ‘괴물’ ‘살인의 추억’ 등 굵직한 작품에 출연해 대중이 신뢰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해일. 영화 ‘상류사회(감독 변혁)’를 통해 잘 나가는 경제학 교수이자 촉망받는 정치 신인 ‘장태준’ 역을 맡아 색다른 얼굴을 보인 박해일이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서 진행된 천지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영화 ‘상류사회’에 출연한 배우 박해일이 23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3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영화 ‘상류사회’에 출연한 배우 박해일이 23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3

 

‘상류사회’는 경제학 교수이자 촉망받는 정치 신인 ‘장태준(박해일 분)’과 능력·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수애 분)’ 부부가 아름답고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개인적으로 이야기의 빠른 속도감이 좋았어요. 시나리오에서도 느껴졌거든요. 혼자 가는 게 아니라 아내 역으로 나오는 수애씨와 함께 호흡해 가면서 달려가는 느낌이 들었어요. 그런 느낌이 이전에 제가 해보지 못한 이 영화의 새로운 면이라고 생각됐죠.”

장르를 넘나들며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온 박해일은 서민경제 발전을 위해 힘쓰는 인간적인 모습과 상류사회로 진입하고자 하는 야심가 기질이 동시에 존재하는 입체적인 캐릭터 장태준을 완벽히 구현한다.

박해일은 “장태준 감정의 굴곡이 현실적이면서도 파도를 타는 느낌으로 읽혔다”며 “그걸 시나리오만큼이라도 해내면 관객들에게 기존에 해왔던 느낌과 다른 새로운 캐릭터로 재밌게 느껴지지 않을까 하는 게 출발이었다”고 설명했다.

그의 말대로 장태준은 인기 교수와 신인 정치가 등 상황과 입장에 따라 다른 얼굴을 보여준다. 박해일은 “시나리오에 있는 상황들을 최대한 해보려고 했고 애드립은 없었다”며 “오수연이라는 캐릭터가 아내면서 친구이기에 집에서는 일상적인 모습을 그리다가 목표를 가지고 나가는 장면에서 전문성을 살리려고 했다”고 회상했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영화 ‘상류사회’에 출연한 배우 박해일이 23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영화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천지일보 2018.8.23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영화 ‘상류사회’에 출연한 배우 박해일이 23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영화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천지일보 2018.8.23

 

야망 가득한 장태준의 모습은 흔하진 않지만 익숙하다. 이에 대해 박해일은 “뉴스를 많이 본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특정인물을 대입해서 장태준이라는 캐릭터를 만들진 않았다. 대신 뉴스를 정말 많이 봤다. 사실 뉴스를 즐겨 본다. 뉴스를 보니 시사, 정치가 절반 이상 되더라”라며 “이전에는 다른 일을 하면서 설렁설렁 뉴스를 봤다면 영화를 시작하면서부턴 안 보던 구석을 주의 깊게 관찰하며 뉴스를 봤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TV토론 같은 프로그램을 연구하듯 정독했다. 박해일은 “아무래도 촬영해야 할 장면 중 TV토론이 있다 보니 집중해서 보게 되더라. 보면서 펜으로 메모를 하길래 촬영하면서 써먹었다. 실제로 촬영 때는 ‘박해일’이라는 이름을 적었다”며 “촬영 당시 방송국 사옥에 가서 앵커, 교수님과 함께 촬영해서 실제 상황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장태준은 낯선 지점에 있는 캐릭터죠. 저라는 사람이 일상에서 접해보지 못한 인물이잖아요. 그래서 제가 장태준에게 대입됐을 때 궁금했고, 항상 저라면 어떨까 하는 물음표를 가지고 갔어요. 그만큼 영화가 현실적이어서 그러지 않았을까요?”

그는 상황에 따라 외형에 변화를 줬다. 자유분방한 교수를 연기할 땐 안경을 쓰고, 비교적 편한 옷을 입었다면 정치인에 입문할 시기엔 몸에 딱 맞는 슈트를 입었다. 외형과 상황이 달라지니 다른 인물인 것처럼 장태준의 말투도 달라졌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영화 ‘상류사회’에 출연한 배우 박해일이 23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천지일보 2018.8.23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영화 ‘상류사회’에 출연한 배우 박해일이 23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천지일보 2018.8.23

 

하지만 베테랑 연기자인 그에게도 어려운 점은 있었다. 박해일은 “살면서 해보지 못한 일들을 연기하는 것은 힘들다. 후원회에 가서 봉사하고, 단상에 올라 연설하는 건 참 낯설었다”며 “정치인 느낌을 살리고, 어느 정도 야심을 보여줘야 해서 만들어 냈다. 시장에 가서 유세하고 이런 부분은 견뎌내고 (나를) 떨쳐내려고 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정치인을 연기하니 정치하려고 태어나는 사람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들도 다 얼굴에 철판을 깔고 견뎌내는 거더라”며 “간접적인 좋은 경험이었다. 정치인이 달리 보이기도 했지만 정말 어려운 것이라는 것을 느꼈다. 개인적으론 저는 정치인에 발을 들이지 못하겠다고 생각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를 즐기시되 보신 관객이 딱 한순간만이라도 ‘나의 지금은 어떤지’ ‘내가 지금 향하고 있는 게 무엇인지’ 등에 대한 질문을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면 배우로서 행복할 것 같아요.”

상류사회에 입성하려는 한 부부를 통해 흔히 볼 수 없는 계층의 모습을 신랄하게 보여준 작품 ‘상류사회’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