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세계평화축제 막겠다는 개신교 발상 기막히다
[사설] 세계평화축제 막겠다는 개신교 발상 기막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개신교는 ‘평화’를 특허등록이라도 했나.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 산하 단체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이 내달 세계평화축제인 ‘평화 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을 연다고 밝히면서 개신교의 행태를 질타했다. 이유인즉 일부 개신교 측에서 만국회의를 특정종단의 종교행사로 치부하고 행사 저지에 나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세계평화는 종단 인종 국경을 넘어 인류의 바람이다. 그럼에도 내가 하는 평화운동은 정당하고 내가 반대하는 사람의 평화운동은 용납할 수 없다는 개신교계의 발상은 참으로 기막히다 못해 한심하다. 나는 못하면서 남 하는 꼴은 못 보겠다는 논리로밖에 들리지 않는다. 마치 ‘평화’를 특허등록이라도 한 듯 저지에 나서겠다는 그 심보가 참으로 고약하다. 만국회의는 전 세계 전·현직 대통령을 포함해 수백여명의 국빈급 인사와 100여개국 인사가 참여하는 매머드급 평화축제다. 단순히 축제를 넘어 ‘세계평화 실현’을 위해 전쟁종식 국제법 제정을 위한 선언문(DPCW)의 유엔상정을 촉구하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협력을 당부하는 자리다. 국가가 나서서 해야 할 일을 너무나 중요한 시점에 한 민간단체가 하는 셈이다. 

만국회의가 특정 종교와 관련 없는 행사라는 사실은 이미 지난 4회에 걸쳐 검증됐다. HWPL은 ‘전쟁 없는 세상을 후대에 유산으로 물려주자’며 세계인에게 호소하고 있다. 인류가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전쟁종식과 평화’의 꿈이 HWPL을 통해 현실화 되고 있다고 전 세계인이 입을 모은다. 아래로부터의 평화가 진정한 ‘평화의 열쇠’라는 생각으로 지구촌 가족의 마음을 한데 모으기 위해 뛰고 있는 HWPL은 박수 받아 마땅하다. 이런 중에 교단 이기주의에 갇혀 ‘내가 반대하는 곳은 평화운동도 안 된다’는 유치한 논리를 내세우는 개신교단. 참으로 ‘평화’와는 거리가 먼 집단임을 스스로 드러내고 있다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덕순 2018-08-27 12:25:56
지구촌의소원 평화를 이루어 후대들에게 유산으로 물려주자는 행사가 개인이익으로 치부하는
개신교 회개하자 정말 하나로 뜻을 이루어 평화를 외치자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세상 2018-08-29 17:58:23
국가 유공자의 가족으로써 남달이 평활을 외치고 있고 애들에게 평화를 가르치는 부모로써
이기사를 보고 정말 놀랫어요
왜냐면 전쟁이 없는 평화를 후대에 물려주자는 취지와
그리고 이런 매머드급 행사를 무려 4년에 걸쳐 민간단체에서 주관을 해왔고
국제법 재정을 위한 선언문을 아프리카 두나라에서 정식으로 국가선언을 했다는 기살보고
정말 놀랬어요
최근 우리나라 대통령과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만나는것을 보고 감동이였는데
국제 평화활동 기사를 보고 눈물이 났어요

그런데 이기사를 보고 실망이 왜 평화에 반대하고 훼방할까여?
평화란 누구 개인의 소유물이 아닌데 ,, ㅜㅜ 괜이 화도 나고 슬프네요.

아무튼 좋은 소식기대하고 애들에게 이런 좋은 소식 많이 전했으면 해요

하니 2018-08-28 12:25:12
꿩 잡는게 매 라는 말이 있다.

햇살이네 2018-09-04 12:13:02
평화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어떤 이유를 불문하고 전쟁을 일으키고자 함인데
전쟁으로 누가 죽을까요? 젊은 청년들입니다. 누가 그들의 죽음을 보상해줄까요.
이제는 전쟁의 아픔을 평화로써 하나되게 해야 됩니다.
지구는 아파왔잖아요.

이민아 2018-09-04 17:22:09
아들을 전쟁에 보내고 싶지 않는 부모의 마음인데 어찌 평화를 막겠다고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