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로 보는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주말극 1위… ‘숨바꼭질’ 8.1%로 시작
[시청률로 보는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주말극 1위… ‘숨바꼭질’ 8.1%로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현재 방영 중인 주말드라마는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MBC 드라마 ‘부잣집 아들’ ‘숨바꼭질’,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JTBC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OCN 드라마 ‘보이스 시즌2’가 있다.

토요일인 지난 25일 방송된 주말드라마를 기준으로 시청률 순위(닐슨코리아 기준)로 정리해 봤다. (단, MBC 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일요일에만 방송되는 드라마라서 제외했다. 지난 8월 12일(일요일) 닐슨 기준 시청률은 10.4%.)

(출처: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출처: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이번에도 주말드라마 시청률 1위는 KBS1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발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는 전국기준 29.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효섭(유동근 분), 박선하(박선영 분) 부녀는 이미연(장미희 분)이 치매 초기란 사실을 알고 눈물 흘렸다. 이어진 예고편을 통해 더한 사랑꾼이 된 박효섭의 모습이 그려졌다.

(출처: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출처: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지난 25일 방송된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는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기준 12.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고애신(김태리 분)은 유진 초이(이병헌 분)를 향해 총을 겨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결국 황은산(김갑수 분)은 유진의 진심을 알게 돼 그를 살려 보내는 선택을 했다.

(출처: SBS 토요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출처: SBS 토요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지난 25일 방송된 SBS 토요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는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기준 10.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은한(남상미 분)이 강찬기(조현재 분)의 실체를 떠올리며 모든 기억을 되찾았다. 이에 그는 “이제 지은한이 돌아왔다”며, 앞으로 보여줄 통쾌한 복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출처: MBC 토요드라마 ‘숨바꼭질’)
(출처: MBC 토요드라마 ‘숨바꼭질’)

지난 25일 방송된 MBC 토요드라마 ‘숨바꼭질’는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기준 8.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나해금(정혜선 분)은 민채린(이유리 분)이 태산그룹 아들 문재상(김영민 분)과의 정략결혼에 반발하자 그를 강제로 정신병원으로 보냈다. 또한 하연주(엄현경 분)의 애인이자 태산그룹 수행기사 겸 비서인 차은혁(송창의 분)은 민채린을 뒷조사하다 그가 메이크 퍼시픽의 가짜 손녀딸임을 알게 됐다. 민채린은 결국 문재상과 결혼했다.

(출처: OCN 토일드라마 ‘보이스 시즌2’)
(출처: OCN 토일드라마 ‘보이스 시즌2’)

지난 25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보이스 시즌2’은 5.2%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골든타임 팀원인 박중기(김중기분) 형사의 아내가 보이스피싱 용의자라는 증거가 드러났다. 이에 권주(이하나 분)는 박중기 형사의 아내가 자신도 모르게 교묘하게 설계된 보이스피싱 조직에 이용당했다는 정황이 밝혀지자 충격에 빠졌다.

(출처: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출처: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지난 2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5.0%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웃사촌이 된 후 더 강력해진 도경석(차은우 분)의 직진은 강미래(임수향 분)의 마음을 휘저었다. 또한 그동안 “우린 친구잖아”를 연발했던 현수아(조우리 분)는 그동안 감춰왔던 진짜 얼굴을 드러내 앞으로 펼쳐질 미래의 캠퍼스 라이프가 순탄치 않을 것을 예고했다.

한편 26일(일요일) 오후 방송되는 주말드라마를 통해 시청률 순위 변동이 어떻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