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여의도·용산 개발 보류… 주택시장 안정 때까지”
박원순 “여의도·용산 개발 보류… 주택시장 안정 때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관련 서울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18.8.26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관련 서울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18.8.26

집값 과열 조짐 보이자 한발 물러선 듯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와 용산 개발계획 발표·추진을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강남과 강북을 가리지 않고 집값이 과열되는 양상을 보이자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은 26일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발표와 추진은 현재의 엄중한 부동산 시장 상황을 고려해 주택시장이 안정화될 때까지 보류하겠다”며 “최근 주택시장이 이상 과열 조짐을 보여 깊이 우려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는 주택시장 안정이 최우선으로 돼야 한다는 정부의 입장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집값 안정과 관련해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해 공공주택 공급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지난 2월 22일 발표한 서울시 공적임대주택 24만호 공급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되면 ‘서민 주거안정’이 강화됨은 물론 부동산 시장 가격에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서울시는 서민 주거안정 및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정부와 충분히 협력해 오고 있으며, 앞으로도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해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며 “부동산 거래 불법행위 단속·재건축 및 대규모 개발로 인한 개발이익의 철저한 환수 등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강남·강북 균형발전 정책의 하나로 빈집 1000호를 매입해 임대주택 4000호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면서 “정부의 기금지원, 법령과 제도개선을 통해 빈집 활용 방식의 공공주택 공급을 추가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공시가격 현실화 등 정부의 정책 협력할 뜻도 내비쳤다.

그는 “공시가격 현실화는 부동산 취득과 보유로 인한 불로소득을 조세로 환수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라며 “각종 조세부과의 기준이 되는 공시가격은 실거래가가 기준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지역의 실거래가를 정확히 파악해 실질과세의 원칙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와 협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서울시는 부동산 시장 과열을 막기 위해 행정2부시장 직속으로 ‘부동산 상황점검반’을 만들고,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점검반을 운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