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 전면 보류”
박원순 서울시장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 전면 보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관련 서울시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18.8.26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관련 서울시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18.8.26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발표했던 ‘여의도·용산 개발계획’ 추진을 보류하겠다고 26일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주택시장이 이상 과열 조짐이 있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주택시장 안정이 우선돼야 한다는 정부 입장에 동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박 시장은 부동산 가격 안정화를 위해 공공주택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난 2월 발표한 임대주택 24만가구 공급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라며 “강남·북 균형발전 정책의 하나로 빈집 1000호를 매입해 임대주택 4000호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한 대로 정부 기금지원 및 법령과 제도 개선을 통해 빈집 활용 방식의 공공주택 공급을 추가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실거래가가 공시가격에 그대로 반영되도록 정부와 협력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