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석회광산서 발파작업 중 50대 사망
제천 석회광산서 발파작업 중 50대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6시24분쯤 충북 제천시 자작동 한  석회석 광산에서 갱도 발파 작업 중 근로자 1명이 파편에 맞아 숨졌다. (제공: 충북도소방본부)
25일 오후 6시24분쯤 충북 제천시 자작동 한 석회석 광산에서 갱도 발파 작업 중 근로자 1명이 파편에 맞아 숨졌다. (제공: 충북도소방본부)

[천지일보=암혜지 기자] 석회 광산 발파 작업 중 파편에 맞아 50대 근로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충청북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24분쯤 충북 제천시 자작동 한 석회석 광산에서 근로자 최모(52)씨가 발파작업 중 발생한 파편에 맞아 크게 다쳤다.

이후 최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최씨가 작업 중 암석 파편에 머리 등을 맞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