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 쥔 이해찬 “당청관계, 충분히 논의하고 파악해 이해시킬 것”
당권 쥔 이해찬 “당청관계, 충분히 논의하고 파악해 이해시킬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잠실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잠실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5

靑과 상설협의체 통해 입법과 예산 뒷받침 조속히 실행
“민생경제연석회의 빨리 구성해 민생 현안 풀어 갈 것”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신임당대표가 25일 당청관계에 대해 “근본적으로 대립하는 것은 충분히 논의하고 파악해서 우리 입장을 이해시키는 논의를 성실히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당선직후 가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는 “민생문제와 관련해 청와대와 상설협의체에서 8월 입법을 통해 예산 뒷받침하자는 정치적 협의는 조속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청협의에 관한) 사안이 여러 가지가 있지만 제일 방점은 민생경제연석회의를 빨리 구성해서 여러 가지 노동문제와 고용문제 민생 관련 현안을 시민단체 노동조합과 함께 하면서 정부여당과 풀어나가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당청관계는 당정청을 묶어 해나가는 게 중요하다”면서 “참여정부와 정부 운영방식이 다르지만 당정청이 하나 될 때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전했다.

덧붙여 “정기적으로 총리를 중심 당대표와 대통령 비서실장, 정책실장 나아가서 사안에 따라 국무조정실장, 청와대 해당 수석과 부처 장관, 당의 정책위의장과 원내대표들이 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용문제와 관련해서는 “고용이 안 되는 원인을 여러 각도에서 봐야지 단순히 일부 야당이 끌고 가듯이 소득주도 성장때문이라고 봐서는 안 된다”며 “근본적으로는 성장잠재력이 확 떨어져있기 때문에 자본과 노동을 선제적으로 어떻게 투자하느냐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좀 더 정부와 논의해서 재정확장정책을 이제는 써야겠다고 생각한다”며 “당무를 시작하면 정책위의장이 예결위 관장하고 있는데, 금년 예산 통과될 때까지는 유임시켜서 재정확장정책 쓰더라도 부양적으로 말고 성장 잠재력을 올리도록 지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 관계와 관련해 당 차원의 접근 전략에 관해서는 “여야로 합동방문단을 구성해서 북에 가서 관계자들과 앞으로의 남북관계에 진정성 있는 대화를 좀 할 필요는 있겠다고 본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후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이 대표는 전체의 42.88% 득표율로 김진표(26.395%) 송영길(30.73%) 후보를 제치고 승리를 거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