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전의 순간’ 맞은 宋·金·李, 최후의 호소… ‘세대교체’ ‘경제당대표’ ‘강한민주당’
‘결전의 순간’ 맞은 宋·金·李, 최후의 호소… ‘세대교체’ ‘경제당대표’ ‘강한민주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5일 오후 서울 잠실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송영길(왼쪽부터), 김진표,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손을 맞잡고 인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5일 오후 서울 잠실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송영길(왼쪽부터), 김진표,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손을 맞잡고 인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5

전당대회 정견발표에서 마지막 표심 호소
당일 투표결과 및 당선자를 발표할 예정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이 당권을 쥐기 위한 한 표를 25일 최후 호소했다.

이날 오후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정견발표에서 송영길·김진표·이해찬(기호순) 후보들은 대의원과 당원들을 향해 마지막 표심을 호소했다.

이 날 송 후보는 세대교체론을, 김 후보는 경제당대표, 이 후보는 강한민주당 등을 다시 한 번 내세우며 자신에게 표를 몰아줄 것을 당부했다.

송 후보는 이날도 “흘러간 물은 다시 물레방아를 돌릴 수 없다”며 세대교체론을 내세웠다.

송 후보는 “장강의 뒷 물결이 앞 물결을 밀고 나가지 않으면 강은 썩을 수밖에 없다”면서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송 후보는 “김진표 이해찬 존경하는 우리 당의 원로들입니다”라며 “그러나 이 분들은 15년 전에 국무총리와 당 대표, 원내대표를 경험한 분들”이라고 공세했다.

송 후보는 이어 “우리 당에 그렇게 사람이 없는가”라면서 “누가 당 대표가 돼 TV 토론에서 야당 대표들에 맞서 싸우고 문 대통령을 지켜내고 다음 총선을 승리로 이끌겠는가”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또 그는 “송영길 당대표는 문재인 정부 성공으로 가는 지름길이고, 21대 총선 승리를 위한 단 하나의 필승카드”라며 “한국정치의 세대교체를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진표 후보는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라면서 경제 당대표가 될 것을 거듭 강조했다.

김 후보는 “더 이상 문재인 대통령을 외롭게 해서는 안 된다”면서 “김진표가 선봉에 서서 경제도 살리고 당도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제 혁신을 외면하는 관료들을 정신 차리게 만들겠다”며 “저는 김대중 대통령께서 발탁하고, 노무현 대통령께서 중용하고, 문재인 대통령께서 신임하신 사람이다. 일자리를 반드시 살려내겠다”라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또 “단 한 번도 (저는)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았다. 저는 인기가 떨어졌다고 우리 당의 대통령에게 등을 돌린 적도 없다”면서 “이것이 민주당의 정체성이고, 이것이 김진표의 정체성”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해찬 후보는 ‘철통같은 단결’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의 가장 핵심이라 꼽으면서 ‘강한 민주당’의 대표라는 메시지 전면에 내세웠다.

이 후보는 “7선 국회의원, 세 번의 정책위 의장, 국무총리까지 했다. 제가 무엇을 더 바라겠나. 사심이 없어야 공정할 수 있다.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당을 운영할 때, 민주당은 강해질 수 있다”라고 했다.

또 그는 “저의 건강을 거론할 때도 참았다. 저 이해찬에게 배후세력이 있다는 마타도어도 웃어 넘겼다. 저의 뒤에는 오직 국민과 사랑하는 당원 동지들밖에 없다”며 네거티브를 하지 않았음도 드러냈다.

또한 “이명박·박근혜 정권 10년 동안 대한민국은 역주행 했다”면서 “복지국가, 공정사회, 한반도 평화. 촛불혁명이 요구하는 우리 당의 역사적 책무다. 이를 위해서는 우리 당이 4번, 5번 연속해서 집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저 이해찬, 수구세력과 보수언론이 가장 불편해하는 사람이다”며 “제가 당대표가 되면, 당이 안 보인다는 말은 사라질 것이다. 당의 존재감이 커지고 보수의 정치공세를 단호히 막아낼 것이다. 당정청 협력은 더 굳건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민주당 전당대회 정견발표에서 당대표 후보자와 최고위원 후보자는 각각 9분, 6분에 걸쳐 정견발표를 진행했다. 이후 투표 진행 후 당일 투표결과 및 당선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전당대회는 ‘더불어민주당’ 명칭으로 열리는 세 번째 전당대회다. 이날 민주당은 2020년까지 임기를 맡게 될 당대표 1인과 최고위원 5인을 뽑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