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방북 ‘불발'에 남북·북미 정상회담 전망도 ‘먹구름’
폼페이오 방북 ‘불발'에 남북·북미 정상회담 전망도 ‘먹구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사진) 국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국무장관 전용기편으로 워싱턴 DC를 떠나 평양에서 1박 2일간 체류할 예정이다. 비핵화 로드맵 마련의 토대를 닦게 될 이번 '평양 협상'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6·12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고 최대 쟁점인 '핵(核)신고 리스트'와 '비핵화 시간표'와 관련해 북측의 답변을 받아내는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지난 5월9일 평양을 방문한 폼페이오(왼쪽)가 북한 통치자 김정은과 악수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사진) 국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국무장관 전용기편으로 워싱턴 DC를 떠나 평양에서 1박 2일간 체류할 예정이다. 비핵화 로드맵 마련의 토대를 닦게 될 이번 '평양 협상'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6·12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고 최대 쟁점인 '핵(核)신고 리스트'와 '비핵화 시간표'와 관련해 북측의 답변을 받아내는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지난 5월9일 평양을 방문한 폼페이오(왼쪽)가 북한 통치자 김정은과 악수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비핵화 진전 기대감, 우려의 시선으로
3차 남북 정상회담도 진전 어려울 수도
박지원 “북한, 기회 놓치면 미래 어두워"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24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이 전격 취소되면서 향후 남북, 북미 정상회담 등 ‘후속 이벤트’에도 먹구름이 끼고 있다. 

전날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이 알려지면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진전과 이에 따른 후속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으나, 이는 하루 만에 우려의 시선으로 바뀌게 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취소를 결정한 뒤 트위터를 통해 비핵화 협상의 진전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점과 중국의 비협조 태도를 이유로 들며 방북 취소 사실을 알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결정은 현재 실무 선에서 진행되고 있는 비핵화 협상이 답보 상태이며, 접촉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하더라도 만족할 만한 ‘딜’을 이루기 어렵고, 결국 ‘빈손 귀국’을 했을 경우 비핵화 협상에 대한 회의론과 함께 미국 내 비판 여론이 더 커질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이 알려지면서 협상 결과에 따라선 제2차 북미정상회담 등 외교 이벤트가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왔다. 그러나 징검다리 성격의 폼페이오 방북이 취소되면서 ‘김빠진’ 국면이 전개되고 있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진전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도 성과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폼페이오 방북에서 비핵화 진전에 관한 ‘빅딜’이 나올 경우 3차 정상회담의 내용 역시 진전될 가능성이 점쳐졌었다. 

청와대는 전날 3차 정상회담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이후 회담 일정과 안건들이 구체화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을 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폼페이오 장관 방북이 취소되면서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도 원론적인 수준 이상의 진전을 보기 어려울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와 관련해 상황을 주시하며 대응책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정치권에서도 이번 방북 취소와 관련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이번 기회를 놓치면 엄청난 혼란으로 북한의 미래는 어두워진다”며 결단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