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폼페이오 방북 취소… “비핵화 충분한 진전 못느껴" 
트럼프, 폼페이오 방북 취소… “비핵화 충분한 진전 못느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루이스센터에서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루이스센터에서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을 취소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측면에서 충분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느끼지 않기 때문에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에는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이달 27일 평양을 당일 방문한 뒤 일본 도쿄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방북 결과를 설명할 방침이었다. 그의 방북 결과는 비핵화 문제와 연결된 종전선언, 2차 북미정상회담,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