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PL, 세계평화축제 ‘또’ 훼방 나선 개신교 질타… “평화가 개신교 소유물인가”
HWPL, 세계평화축제 ‘또’ 훼방 나선 개신교 질타… “평화가 개신교 소유물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이 ‘9.18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기념식’을 18일 오후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개최한 가운데 국제청년평화그룹(IPYG)과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세계 각국 정치·종교 지도자들, 이만희 HWPL 대표(맨 앞 가운데), 김남희 IWPG 대표가 한 자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천지일보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이 ‘9.18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기념식’을 지난해 9월 18일 오후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개최한 가운데 국제청년평화그룹(IPYG)과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세계 각국 정치·종교 지도자들, 이만희 HWPL 대표(맨 앞 가운데)가 한 자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천지일보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산하 NGO
 

내달 만국회의 4주년 기념행사

개신교계, 수년간 ‘만국회의’ 훼방
 

“행사장 못 쓰게 공무원 협박도”

“평화 염원하는 세계인 소망 짓밟아”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이 세계평화축제인 ‘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을 내달 진행한다고 밝힌 가운데, 교단 이기주의에 갇혀 만국회의를 수년째 훼방하는 개신교계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 산하 단체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내달 18일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과 경기도 안산 와스타디움을 비롯해 서울, 광주, 전주, 부산, 평창, 제주 등 전국 주요 도시와 전 세계 97개 주요 도시에서 ‘평화 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HWPL은 ‘지구촌 전쟁종식‧평화’를 실현하기 위해 전쟁종식 국제법 제정, 종교 간 화합, 평화 교육을 주요 사업으로 평화운동을 진행 중이다. 지난 2012년부터 평화순방을 통해 각국 정치·법조·교육·종교·시민단체 등을 만나 계층별 평화사업을 추진하고, 2014년부터 매년 9월 대한민국에 HWPL과 협력하는 해외 인사들을 초대해 1년간 활동보고와 향후 추진방향을 공유하고 있다.

‘9.18 국제법제정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2주년 기념 평화축제’가 지난 9월 18일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가운데 세계 정치 지도자들과 HWPL 국제법 평화위원회 위원들이 입장하고 있다. (제공: HWPL) ⓒ천지일보
‘9.18 국제법제정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2주년 기념 평화축제’가 지난 2016년 9월 18일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가운데 세계 정치 지도자들과 HWPL 국제법 평화위원회 위원들이 입장하고 있다. (제공: HWPL) ⓒ천지일보

이번 행사 역시 29차례에 걸친 해외 평화순방을 통해 HWPL과 협력하고 있는 각국 인사들을 초청해 HWPL이 지금까지 걸어온 길과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모색하는 등 세계인들의 축제로 마련했다.

무기 생산과 전쟁을 금지하는 국제법(DPCW 10조 38항)을 통해 실질적으로 전쟁을 끝내자는 HWPL의 제안은 실효성 있는 전쟁종식의 대안으로 국제사회에서 인정받고 있다. 올해 5년째 진행되는 이 행사에 해마다 전‧현직 대통령과 정치인, 학계 등 수백명의 고위급 인사들이 참여하는 게 이를 방증한다. 이번 행사에도 이미 국내외 수만 명의 인사들이 참석키로 했다.

18일 오후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이 주최한 ‘9.18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만국회의는 9.18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선언문 채택을 기념하는 것으로,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와 세계여성평화그룹(IWPG)이 진행한다. 이 단체들은 평화법 운동과 함께 세계 각국에 평화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7년 9월 18일 오후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이 주최한 ‘9.18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만국회의는 9.18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선언문 채택을 기념하는 것으로,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와 세계여성평화그룹(IWPG)이 진행한다. 이 단체들은 평화법 운동과 함께 세계 각국에 평화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HWPL은 이번 행사가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평화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행사 소식이 알려지자 한 개신교 매체는 이 행사가 특정교단과 연계됐다며 이를 저지하겠다는 일부 개신교단체의 주장을 보도했다. 이는 개신교 보수진영이 그들이 반대하거나 배척하는 사안이 벌어질 때마다 취하는 전형적인 비방 방식이다.

HWPL 관계자는 “올해로 5회째를 맞는 평화 만국회의는 국내외 수십만 명이 참여하는 세계인들의 축제”라고 강조하며 “매년 일부 기독교 단체와 교계 언론에서 행사를 왜곡‧폄훼하고, 행사장 대관 취소를 목적으로 공무원들에게 협박까지 하는데, 이는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들의 소망을 짓밟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만희 HWPL 대표가 1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전쟁종식 세계평화 국제법 제정 선언문 공표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각국 외교부와 법무부 장·차관급 인사와 국제법 석학, 청년·여성단체 대표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천지일보
이만희 HWPL 대표가 2016년 3월 1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전쟁종식 세계평화 국제법 제정 선언문 공표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각국 외교부와 법무부 장·차관급 인사와 국제법 석학, 청년·여성단체 대표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천지일보

또 “HWPL 대표는 종교인이지만, HWPL은 종교단체와는 별개로 운영되는 유엔이 인정한 평화 NGO”라며 “마치 자기 교단이 아니면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행사조차 할 수 없다는 식의 이들의 주장은 공공의 이익보다 교단 이익을 우선 시하는 교계의 고질적인 편협성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HWPL은 ‘전쟁종식 국제법 제정’을 위해 만국회의 1주년인 2015년 9월에 전 세계 법조계 석학 21명으로 구성된 ‘HWPL국제법제정평화위원회‘를 발족했다. 이후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DPCW)’을 2016년 3월 14일에 제정 공표했으며, 현재 선언문은 유엔 상정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번 만국회의 4주년 행사는 참여한 전 세계 인사에게 세계유일 분단국인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협력을 당부하는 자리이자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DPCW)’ 유엔 상정을 촉구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8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감희정 2018-09-19 23:40:56
평화일을 지지 해 주지는 못할 망정...
외국 유명인사분들께 너무 창피하네요 ㅜㅜ

민규정 2018-09-18 21:35:56
좋은 일에 함께 동참해 주지 못할 망정 초를 치는게 기독교인가요?? 참 못났다.... 못났어.... 하나님께서 미워하고 헐뜯으라고 하라고 하짐 않았을터인데...

이기자 2018-09-10 22:44:51
김남희씨 어디 가셨는지요? 아이고라는 말이 입가에서 빙빙 돈다....

이호ㅈ 2018-09-01 21:18:29
행사가 잘되길 바랍니다

세진303 2018-08-31 22:24:11
너무 좋은 일이네요^^ 전세계사람들이 동참하는 행사가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