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베를린 인근 남서부 산불로 주민 500여명 긴급대피
독일 베를린 인근 남서부 산불로 주민 500여명 긴급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독일 베를린 인근에서 산불이 발생해 마을주민 500여명이 대피했다고 현지언론이 전했다.

24일(현지시간) 현지언론에 따르면 베를린 인근 남서부 지역에서 전날 발생한 산불이 브란덴부르크 주의 클라우스도르프 등 3개 마을로 번지면서 축구장 400개 크기에 달한 면적을 태웠다.

독일 당국은 해당 마을 주민 500여명에게 신분증과 의약품 같은 물품만 챙기고 긴급 대피할 것을 알렸다.

산불 발생 지역에 2차 세계대전 당시의 것으로 추정되는 불발탄이 상당수 남아있는 것으로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300여명의 소방관이 화재 진압을 위해 투입됐지만 폭탄의 폭발 위험 등 때문에 진화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이번 화재는 브란덴부르크 지역의 숲이 최근까지 폭염과 가뭄으로 메마른 상태에서 발생한 터라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