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제친’ 현대카드, 코스트코 10년간 독점
‘삼성 제친’ 현대카드, 코스트코 10년간 독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트코 제휴사업자로 선정돼

현대, 내년 5월 24일부터 제휴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현대카드가 대형 유통업체 코스트코코리아와 독점계약을 맺게 됐다. 그간 국내 코스트코는 삼성카드와 18년간 독점계약을 맺어왔으나, 내년부터 10년간 현대카드와 제휴사업을 하기로 한 것.

현대카드는 24일 코스트코의 차기 제휴사업자로 선정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번 제휴는 2019년 5월 24일부터 10년간 지속되며 현대카드와 코스트코는 상호 협력을 통해 다양한 부문에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방침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제휴사업자 선정 평가에서 현대카드는 단순히 제휴카드 사업자가 아닌 장기적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별도의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 전문조직을 운영하고 데이터 분석과 활용, 마케팅, 브랜딩 등에서 차별화된 역량을 갖춘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코스트코 관계자는 “코스트코가 지향하는 국제표준에 가장 적합한 파트너사로 현대카드를 선정하게 됐다”며 배경을 밝혔다.

코스트코는 한 국가에서 카드사 한 곳과 독점계약을 하기 때문에 그간 코스트코 매장에선 삼성카드와 현금만 사용 가능했다. 삼성카드는 지난 2000년 이후 18년간 재계약을 통해 가맹계약을 이어갔다.

이번 제휴로 인해 앞으로 코스트코 매장에선 현대카드를 사용해야 한다. 양사는 기존 코스트코 고객들이 제휴사 변경으로 느낄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세심하게 준비할 계획이다. 또 고객 리워드 프로그램 강화 등 코스트코 고객들이 현대카드를 통해 새롭게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혜택들을 지속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향후 양사는 코스트코의 국제표준에 적합한 새로운 제휴 상품을 론칭할 계획이며 상품에 대한 홍보와 공동 마케팅 등에 적극 나선다.

현대카드가 코스트코 독점계약에 성공하면서 업계 점유율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개인과 법인 신용판매 점유율은 현대카드가 15.58%로 3위를 기록했다. 신한카드와 삼성카드가 각각 21.53%, 19.8%로 1, 2위를 차지했다.

한편 1998년 설립된 코스트코리아는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이했으며 2016년 기준 매출액은 3조 8040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