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812억원 규모 베트남 석유화학단지 부지조성 공사 계약
포스코건설, 812억원 규모 베트남 석유화학단지 부지조성 공사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단지 조감도. (제공: 포스코건설)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단지 조감도. (제공: 포스코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포스코건설은 태국 시암시멘트그룹(SCG)의 투자법인인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LSP)과 812억원 규모의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단지 부지조성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베트남 호찌민에서 남동쪽으로 약 80km에 위치한 바리아 붕따우주 롱손 섬에 석유화학단지 부지 231만㎡를 조성하고 연약지반을 개량하는 공사다. 총 공사비는 812억원이며, 내달 착공해 2020년 9월 준공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1월 7500억원 규모의 베트남 최초 석유화학단지 조성공사(석유화학제품 저장탱크 설치 공사, 입·출하 부두시설 공사)를 수주한 데 이어 부지조성 공사를 추가로 수주함으로써 3개의 프로젝트를 동시에 수행하게 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발주처인 롱손 석유화학(LSP)의 포스코건설에 대한 깊은 신뢰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