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 갈등 협상 종료… 합의점 못 찾아
미중, 무역 갈등 협상 종료… 합의점 못 찾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중국 상무부가 22~23일 워싱턴에서 열린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에 대해
23일 중국 상무부가 22~23일 워싱턴에서 열린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에 대해 "양측이 건설적이고 진솔한 교류를 진행했다"고 평가했다. 지난 6월 28일 베이징에서 왕서우원 중국 상무부부장 겸 국제무역협상 부대표가 기자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과 중국이 무역분쟁의 해결점을 찾지 못한 채 23일(현지시간) 협상을 마쳤다.

2개월여 만에 열려 기대가 모인 협상이었으나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나면서 양국 간 무역 전쟁이 앞으로 더욱 격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국과 중국은 22일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왕서우원 중국 상무부 부부장과 데이비드 멀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을 대표로 차관급 협상을 벌였다.

연합뉴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린지 윌터스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미중 협상단이 “중국의 지적 재산권과 기술 이전 정책 등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포함해 경제 관계에서 공정성과 균형, 호혜를 달성할 방안에 대해 견해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성명에서 합의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중국 상무부도 24일 성명을 내고 “중국과 미국 대표단이 쌍방이 주시하는 무역 문제와 관련해 건설적이고 솔직한 교류를 했다”며 “쌍방은 다음 만남을 준비하고 접촉을 이어나갈 것”이라고만 간단히 밝혔다.

불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향후 협상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전날 양국은 상대국에 160억 달러 규모 제품에 대한 25% 관세를 추가로 부과했다.

또한 양국은 3차 관세 폭탄을 예고하고 있다. 미국은 소비재를 포함한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공청회 절차를 진행중이며, 중국은 이에 맞서 600억 달러 어치의 미국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